기사최종편집일 2022-01-21 14: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기적' 고창석·김강훈·정문성·허준석, 따뜻함 더하는 心스틸러 활약

기사입력 2021.09.24 09:02 / 기사수정 2021.09.24 09:0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기적'(감독 이장훈)이 풍성한 재미를 완성한 심(心)스틸러를 공개했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 분)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먼저 준경의 비범함을 단번에 발견하고 뮤즈를 자청하는 딸 라희의 아빠 역으로 분한 고창석은 특유의 서글서글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반전 매력으로 참을 수 없는 웃음을 자아낸다. 

이에 이장훈 감독이 "전작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서의 인연도 있었고, 임윤아 배우와 완전히 다른 이미지의 배우가 아빠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부탁을 드렸다"고 전한대로 고창석은 임윤아와 겉모습이 극과 극인 부녀 조화를 완성, 잊을 수 없는 명장면을 탄생시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라켓소년단'에서 전 국민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킨 김강훈은 '기적' 4차원 수학 천재 준경의 어린 시절을 완벽하게 소화, 깊이 있는 연기로 보는 이로 하여금 몰입을 배가시킨다. 

또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에서 흉부외과 늦깎이 레지던트 도재학역으로 허당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은 정문성은 '기적'에서 준경이 더 큰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는 물리 선생님 역으로 따스한 온기를 더하고, 준경의 진심을 세상에 알리는 철도과장 역의 허준석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에서 악행을 저지르는 신중섭 캐릭터와는 극명한 온도 차를 선보이며 깊은 인상을 남기고 있다. 

'기적'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