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걸그룹→배우로 거듭난 한선화, 여유와 삶 찾은 진정한 성장캐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1.09.10 12:09 / 기사수정 2021.09.10 12: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영화의 거리'로 첫 영화 주연으로 나선 한선화가 작품과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10일 오전 '영화의 거리' 한선화와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의 거리'는 영화 로케이션 매니저와 감독으로 부산에서 다시 만난 헤어진 연인 선화(한선화 분)와 도영(이완)의 끝났는데 끝난 것 같지 않은 쎄한 럽케이션 밀당 로맨스 영화다.

한선화는 "지금껏 작품하면서 사투리 연기를 해본 적이 없는데, (부산 출신이라) 편하게 연기를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설렜다"며 "완성본 봤을 때도 어렵지 않고 쉽고 재밌게 따라갈 수 있는 얘기라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연으로서의 부담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매 작품마다 열심히 하는 편인데, 더 잘하고 싶어서 감독님과 소통을 많이 하고 대본도 여러 번 더 읽고 '어떻게 하면 좋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답을 대신했다.

그는 "늘 작품 할 때마다 소중하고 감사하고 귀한 작품이라는 생각을 한다. 이 작은 독립영화를 하게 되었다는 소식 들었을 때 설레고 기분이 좋았지만, 연기하는 순간의 자세는 언제나 똑같다"며 "영화가 개봉한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기분이 좋았지만,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먼저 떠올랐다. 스태프들이 많지도 않았는데, 그 분들의 얼굴이 떠오르면서 그 분들이 좋아하시겠다 싶어서 애틋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극중 꿈을 이루기 위해 고향을 떠나는 도영과는 달리 고향에 남아 성공을 꿈꾸는 선화에 대해 한선화는 "정말 멋있더라. 저도 부산에서 꿈을 이루기 위해 서울에 가고 싶어했다. 그런데 (극중) 선화는 그 자리에서도 그 꿈을 이루지 않았나. 그래서 더 멋있었고 더 당차게 다가가고 싶었다"라며 "캐릭터 이름이 선화인 이유는 저도 잘 모르겠지만, 캐릭터 이름이 선화이니까 다른 배우나 스태프가 불러주셨을 때도 더 잘 몰입이 되더라"고 웃었다.

함께 호흡을 맞춘 이완에 대해서는 "이완 오빠가 현장에서 굉장히 편하게 해주셨다. 그리고 본인이 가진 선한 영향력이 주변 사람들도 편안하게 만들어주시더라. 친해지는데도 어려움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빠가 말할 때도 느릿느릿 말하시는 편인데, 그래서 오히려 더 편했다. 오빠가 골프를 좋아하시니까 현장에서는 골프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완 오빠가 대창집 맛있는 곳을 많이 갔다고 하는데, 저는 한 번도 안 데려갔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어느덧 연기자로서 활동한지도 8년차를 맞이한 한선화는 과거와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잠시 생각하더니 "오히려 연기에 대해 크게 고민하지 않는 것이 달라진 점 같다. 예전에는 마냥 연기하는게 좋으니까 하고 싶은 마음만 앞서서 꿈도 거창하게 그리곤 했다"면서 "그래도 예전보다는 여유가 많이 생긴 것 같다. 저에게 오는 작품이 너무 감사하고 제가 맡은 역할을 잘 해내고 싶다. 시간이 지나고 나이를 먹으면서 점차 생각이 바뀐 것 같다. 많은 활동을 해오면서 자연스럽게 여유가 생긴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에 대한 슬럼프는 없었다. 그냥 저는 여전히 연기를 하는 게 설레고 작품을 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며 "역할과 친해지기 위한 과정이 힘들긴 하지만, 여전히 연기하는 걸 즐기고 있다"고 답했다.

과거 시크릿 멤버로 활동했던 그는 "그룹 활동을 할 때는 주변 모든 것들이 빠르게 지나가고, 바쁘기도 하고 개인 시간이 없었다"면서 "지금은 제 자신을 돌아볼 시간, 제 개인적인 시간과 삶이 생겼다는게 가장 큰 차이점이다. 작품 활동이 끝나게 되면 작품을 돌아보면서 제 삶을 즐기게 됐다"고 현재의 삶에 만족한다고 전했다. 이어 "작품 끝나고 쉴 때 하고 싶은 걸 즉흥적으로 하는 편이다. 하루종일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용서받는 느낌이 든다는게 가수 활동 때와 가장 다른 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가수로 활동할 때는 일주일에 한 번은 친구들 만나서 커피 한 잔 마셔도 될텐데 그러면 안 된다는 압박감이 있었다. 하루만 쉬어도 내 실력이 줄어들 것 같은 긴장감을 늘 유지하고 있었던 것 같다"며 "지금은 그러지 않지만, 만약 신인 한선화를 만나면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최근 임윤아, 한승연, 방민아 등 걸그룹 출신들이 스크린에서 활약하고 있는 모습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그런 걸 보면서 우리 세대가 한 번 이렇게 달라지고 있구나라는 걸 느끼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제는 저희 모두 30대가 됐고, 가수 활동 했던 분들과 지금은 연기 활동을 하는 걸 보면 뭔가 뿌듯하고 감동이다"라며 "요즘 2000년생 분들, 20대 초반분들은 제가 가수였던 걸 모르시는 분들도 많더라. 세대교체가 됐다는 걸 새삼 느낀다"고 웃었다.

앞으로 작품의 크고 작음을 떠나서 본인이 할 수 있는 역할이라면 무엇이든 차근차근 도전해보고 싶다며 스크린에서의 활동을 예고한 한선화. 롤모델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작품을 볼 때마다 바뀌는 편이다. 선배님들의 연기를 보면서 나는 언제 저렇게 될 수 있나 싶기도 하면서 저도 누군가의 롤모델이 될 수 있을까 생각이 든다. 그래서 누군가의 롤모델이 되기 위해 열심히 하고 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끝으로 한선화는 "정말 많은 걸 배우고 깨우친 현장이었다. 촬영하면서 속상하기도 하고 아쉬운 일도 있었는데, 그런 것들과 부딪히면서 많은 공부를 했다. 감사하게 마음에 새겨놓을 것"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영화 '영화의 거리'는 9월 16일 개봉한다.

사진= 씨네소파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