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김연경 30점' 한국, 풀세트 끝 '숙적' 일본 꺾고 8강 진출! [올림픽 배구]

기사입력 2021.07.31 22:09 / 기사수정 2021.07.31 22:1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풀세트 접전 끝에 '숙적' 일본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3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예선 A조 일본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3연승을 만든 한국은 조별예선 전적 3승1패로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날 한국은 김연경이 30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박정아가 중요한 순간마다 득점하며 블로킹 4개 포함 15점을 올렸다. 양효진도 블로킹 4개로 12득점 했고, 이소영과 김희진도 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1세트 초반 3연속 블로킹을 앞세워 9-3까지 앞선 한국은 잠시 일본의 추격을 허용했으나 14-11에서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15-11, 4점 차를 만들었다. 19-17에서 김연경의 직선 공격으로 먼저 20점 고지를 밟은 한국은 김연경의 연속 득점으로 일본을 따돌렸다. 염혜선의 서브에이스로 세트포인트를 만든 한국은 김연경의 점수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에는 일본이 먼저 점수를 냈으나 양효진과 김연경의 연속 블로킹으로 3-2로 점수를 뒤집었다. 이후 양 팀이 점수를 주고 받다 일본이 18-15, 3점 차를 만들었다. 일본이 분위기를 타면서 순식간에 15-20, 5점 차. 한국도 따라붙었으나 결국 일본이 먼저 25점을 만들며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한국은 3세트 주도권을 잡고 리드를 유지하며 경기를 풀어나갔다. 이소영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는 18-15, 3점 차. 일본의 추격에 19-19 동점에서 19-20 역전을 허용했으나 21-21 동점을 만들었고, 박정아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되찾았다. 아슬아슬한 리드를 이어가던 한국은 이번에도 김연경이 마지막 점수를 책임졌다.

4세트는 4-10으로 끌려가며 일본에게 분위기를 내줬다. 한국은 이소영과 김연경, 박정아를 앞세워 따라붙었으나 12-18, 6점 차가 됐다. 점수는 오히려 더 벌어지기 시작했고, 일본이 25-15로 4세트를 잡으면서 승부는 5세트로 향했다.

시소게임의 5세트, 4-5에서 한국이 김희진의 블로킹으로 5-5 균형을 맞췄다. 이후 아라키 에리카에게 공격과 블로킹을 허용해 리드를 내줬다. 한국도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맞불을 놓으며 9-9 동점. 11-13으로 끌려가던 한국은 14-14 듀스를 만드는 데 성공했고, 일본의 범실로 매치포인트를 잡은 뒤 마지막 포인트를 잡으며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