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7 06: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파스타집, 코로나19 변수에 진땀→백종원 "이탈리아 느낌" 극찬 (골목식당)[종합]

기사입력 2021.04.07 23:28 / 기사수정 2021.04.07 23:29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골목식당' 파스타집 사장님이 최종점검을 앞두고 코로나19 변수에 진땀을 흘렸다.

7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31번째 골목 ‘강동구 길동 골목’의 네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파스타집' 사장님은 아이가 40도가 넘는 고열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사장님은 결과가 음성이 나오기 전까지는 가게에 출근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사장님은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문제가 해결된 후 점심시간이 되어서야 가게에 나왔다. 파스타집 사장은 제작진에게 “가슴이 너무 아프더라. 그래도 너무 열심히 해왔으니까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마무리는 잘 짓고 싶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가게에 방문한 백종원은 “아기 열이 난다던데 괜찮냐. 어릴 때는 열이 오르고 내렸다 할 때다. 나도 그래서 애들 열 오르면 잠 못 자고 그랬다”라며 사장님을 위로했다.

셰프 파브리에게 정통 이탈리안 요리법을 배운 사장님은 "연습하면서 느낀 것도 있고, 맛은 좋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다양했던 49가지 메뉴에서 알리오 올리오, 포모도로, 차돌크림파스타 3가지로 과감하게 줄여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알리오 올리오를 맛본 뒤 "마지막에 바질 페스토를 넣던데? 원래 정통 이탈리아에는 넣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장님은 "파브리가 저의 선택에 맡겼다. 바질 페스토 들어간 게 좀 더 맛이 좋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바질 페스토를 넣으면 특별한 향이 난다고 착각하지만, 실제로 어떤 느낌이냐면 비빔밥에 된장 넣고 비빈 느낌이다"라며 "잘 모르고 흉내 내는 것이다. 외국 사람 입장에선 된장 향이 강하니까 비빕밥에 고추장을 넣고 된장도 넣은 거다"라고 비유했다.

포모도로에 대해선 "소스향이 좋다. 맛있다"라며 "이탈리아 느낌이 확 난다"라고 극찬했다. 차돌크림파스타에 대해선 "포모도로는 재료의 밸런스가 좋았다. 이거는 고기 냄새가 확 올라온다. 차돌박이보다 햄이나 베이컨이 더 나을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차돌박이를 넣은 크림파스타와 베이컨을 넣은 파스타를 만들어 비교를 해보자고 제안했다.

베이컨크림파스타를 맛 본 김성주와 정인선은 "담백하고 맛있다"라고 평가했다.

사장님은 "재료가 많이 들어가야 맛있는 게 아니고, 밸런스가 맞는 게 중요하다"며 "어쩌면 대중적인게 정답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