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2 02: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국민 아버지' 송재호, 향년 83세 하늘의 별이 되다…애도 물결ing [종합]

기사입력 2020.11.07 21:45 / 기사수정 2020.11.08 07:08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원로배우 송재호가 향년 83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배우 송재호가 7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송재호는 1년 이상 지병으로 투병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송재호는 평안남도 평양 출신으로, 1937년 태어났다. 송재호는 지난 1959년 부산방송총국 성우로 데뷔했으며, 1964년 영화 '학사주점'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이후 1968년에는 KBS 특채 탤런트로 선발되며 연기자로서의 행보를 펼쳤다.


송재호의 대표작으로는 드라마 '보통사람들', '열풍', '부모님 전상서', '싸인', '추적자'와 영화 '영자의 전성시대', '세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 '그대를 사랑합니다', '연평해전' 등이 있다.

송재호는 건강 악화에도 최근까지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질투의 역사'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열정을 드러냈다.

이처럼 송재호는 스크린과 안방을 오가며 다채로운 연기를 펼쳤으며, '국민배우', '국민 아버지'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송재호는 연기 뿐만 아니라 다양한 활동으로 이름을 알렸다. 송재호는 지난 1979년 서울용호구락부 소속 사격연맹에 선수로 등록됐을 뿐만 아니라, 국제사격연맹 심판 자격증을 얻어 1986년 아시안게임 사격종목 국제심판, 1988년 서울 올림픽 사격종목 보조심판으로 나선 바 있다.

또 1999년에는 하남국제환경박람회조직위원회 홍보위원으로 활동했으며, 최근까지도 야생생물관리협회장을 역임했다. 2000년에는 밀렵감시단 단장을 지냈으며, 2010년에는 홀트아동복지회 홍보대사, 문화재사랑 어린이 창작동요제 홍보대사를 역임했다.



그뿐만 아니라 2012년에는 한국방송연기자노조의 일원으로 목소리를 냈다. 그는 후배 연기자들을 위해 KBS에 밀린 출연료 지급을 촉구하며 촬영 거부를 하기도 했다.

이처럼 송재호의 후배 사랑은 남달랐다. 송재호는 지난 2014년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에 출연해 배우 진지희와 멋진 선후배 케미를 뽐냈다. 또 함께 드라마에 출연한 소녀시대 유리는 "여전히 멋진 선생님"이라며 OCN 드라마 '동네의 영웅' 출연 당시 존경심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송재호는 슬하에 4남 1녀의 자녀를 두고 있다. 그러나 지난 2000년, 막내아들이 교통사고로 사망해 그 충격으로 단기 기억상실증을 앓았다. 장남 송영춘은 영화로 배우 데뷔를 한 바 있으며 현재 목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뜻하고 다채로운 연기로 국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국민 배우' 송재호의 별세 소식에 많은 이들의 추모의 뜻을 전하고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며, 발인은 오는 10일 예정이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