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7 0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굿모닝FM' 윤현민 "정려원, 가장 기억에 남는 파트너…아직도 연락해"

기사입력 2020.04.14 08:45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배우 윤현민이 가장 기억에 남는 파트너로 배우 정려원을 선택했다.

14일 방송된 MBC FM 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게스트로 윤현민이 출연했다.

이날 윤현민은 지난 2017년 방영한 KBS 2TV 드라마 '마녀의 법정'을 이야기하며 "여성아동 성폭력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어 "(정)려원이 누나가 상대역이었는데 호흡이 정말 잘 맞았다. 작품이 끝나고도 계속 지금까지 연락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또 "이 작품으로 여성가족부에서 상도 주셨다. 그 상 트로피도 뜻 깊은 트로피다"라며 "드라마를 한 이후로 사건들에 대해 더 뉴스도 많이 보게 되고 어떻게 해결 됐는지 찾아보게 되더라"고 말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MBC FM4U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