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이보다 좋을 수 없어"…'하이에나' 김혜수X주지훈, 감탄 연발하는 케미 [종합]

기사입력 2020.02.21 17:53 / 기사수정 2020.02.21 17:5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김혜수와 주지훈이 첫방송을 앞두고 기대감을 높였다.

21일 온라인 생중계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혜수, 주지훈, 장태유 감독이 참석했다.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를 그린다.

김혜수는 극중 변호사계의 변종 정금자 역을 맡았으며 주지훈은 법조계 엘리트 윤희재 캐릭터로 변신했다. 두 사람은 한 사건으로 얽혀 진흙탕 싸움을 시작한다. 

장태유 감독은 "드라마가 독특한 색을 가지고 있다. 많은 법정물 사이에서 차별화 된 드라마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이야기 했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김혜수는 "대본을 재미있게 봤다. 그리고 대본 속 캐릭터가 변주가 가능할 거라고 느꼈다. 하면서도 재미있게 할 수 있을 것 같더라. 또한 퀄리티를 보장하는 연출가가 있어서 저도 스스로 기대하면서 작품을 시작하게 됐다"고 계기를 밝혔다.

정금자 캐릭터 소개도 이어졌다. 김혜수는 "새로운 작품마다 새로운 배역이 소개되는데 정금자는 정말 다르다. 새로움이나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겠지만 그 이상이 가능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더라. 직업은 변호사지만, 정금자라는 캐릭터가 변호사의 옷을 입고 있다는 식으로 인물에 접근한 것 같다. 모든 것의 경계에서 변주가 가능한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감독님이 이야기하셨듯, 법정 멜로물을 표방한 캐릭터물이라고 하는데 정말 종합세트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주지훈은 "감독님이 우리 속에 가지고 있는 욕망과 욕구를 표출할 수 있게 연출해주셨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 드라마는 전문적인 이야기를 다루면서도 치킨 드시면서, 고구마에 김치를 얹어 먹으면서, 볼 수 있게 재미있게 만들었다. 함께 호흡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별에서 온 그대' 이후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장태유 감독. 그는 "사람이 이런 큰 선택을 하는데, 여러 이유가 있다. 결과론적으로 이야기 하면 처음에는 대본이 특별했다. 특히 1부 엔딩 장면을 보면 '어? 이게 뭐지?' 하는 장면이 나온다. 그렇게 제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말했다.

또한 "김혜수, 주지훈 배우가 비슷한 시기에 출연 결정을 했는데 저도 매력을 느꼈다. 국내에서 만나보기 힘든 배우들과 함께 일하는 기회가 주어지니까 너무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주지훈은 당시를 회상하며 "와우"를 연발하면서 "혜수 선배님이라니. 맘마미아. 꼭 (기회를) 잡아야겠더라"며 출연 계기를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혜수는 "주지훈 씨 최근 작품을 보면서 도전에 거침이 없다는 게 느꼈다. 그런 배우와 연기를 할 수 있다는 건 저에게도 굉장한 자극이 된다. 실제 작업을 같이 해보면, 지훈 씨는 외적인 매력도 정말 풍부하다. 아이디어도 참 많다"고 칭찬했다.

또한 "윤희재라는 캐릭터에 주지훈이라는 배우는 정말 다른 걸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매력있게 그려지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주지훈은 "저도 너무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정말 열정 만수르시다. 사실 정말 저는 약체인데, 선배님의 에너지와 기를 받아서 촬영하게 됐다"고 이야기 하면서도 "먹을 걸 많이 주신다. 장 감독님은 거의 사육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장태유 감독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며 "홈그라운드에 돌아온 기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두 분이 가지고 있는 오랜 경력에서 나오는 것도 있고, 사람들도 서로 성격이 맞아야 한다고 하는데 같이 하면서 해결점이 찾아진다. 너무좋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하이에나'는 21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