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5 2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김비서' 박준화 감독 "박서준X박민영, 원작 캐릭터 싱크로율 200%"

기사입력 2018.05.18 13:36



[엑스포츠뉴스 김주애 기자]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준화 감독이 주연 박서준과 박민영에 대한 높은 신뢰를 드러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오는 6월 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로맨스로, ‘이번 생은 처음이라’, ‘식샤를 합시다’ 등 히트메이커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여심을 자극하는 로맨틱 코미디를 예고하고 있다.

박준화 감독은 “박서준과 박민영의 캐릭터 싱크로율은 200%다. 이 이상의 캐스팅은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이영준과 김미소 둘 다 굉장히 연기하기 까다롭고 구현하기 어려운 캐릭터”라며 “기본적으로 연기력을 갖춘 배우여야 했고, 두 배우 모두 캐릭터를 극대화 하는 탄탄한 연기력을 갖추고 있어 더할 나위 없이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특히 박서준에 대한 극찬을 이어가며 “박서준 얼굴에는 멋짐, 귀여움, 약간의 시크함까지 모두 담겨 있다. 또한 자연스럽고 능청스런 코믹 연기에 매번 놀라고 있다.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으로 박서준 외에 다른 사람 캐스팅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라고 밝혀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렸다.

또한 김미소 역의 박민영에 대해 “스틸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랄 정도로 김미소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한다. 연기에 있어서도 스스로 많은 준비를 한 것 같다. 특히 김미소의 일상이라든지 완벽한 비서가 되기 위한 노력 등을 표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을 하며 연기를 하고 있다”며 그의 준비성을 극찬했다.

이어 촬영현장에서 솔선수범하는 두 사람으로 하여금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고 밝히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박준화 감독은 “박서준과 박민영은 분위기 메이커이자 스태프보다 빨리 와서 준비하는 배우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대한 열정과 캐릭터에 대한 준비가 굉장히 잘 돼있는 배우들이라는 걸 매 촬영마다 느낀다”고 말한 뒤 “미리 와서 촬영장 유리창에 기대 부회장 포스로 나를 기다리는 박서준의 모습이 늘 인상적이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또한 “배우와 스태프 모두 서로가 서로를 믿고 좋은 작품을 만들려는 의지가 강해 현장에서 좋은 시너지가 나고 있다”고 전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 올렸다.

그런가 하면, 박준화 감독은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컨텐츠를 기반으로 하는 작품이기 때문에 원작팬 분들까지도 이질감 없이 재미있게 볼 수 있게 연출하려고 노력 중이다. 특히 상상으로 그렸던 이야기가 영상으로 구현된다는 것이 우리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이다. 텍스트뿐 아니라 영상이나 오디오, 드라마에서 표현 가능한 방법으로 컨텐츠 자체의 재미를 배가시키기 위해 공들이고 있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이어 “특히 매 신마다 박서준-박민영 두 사람의 케미의 극대화를 위해서 공들여 촬영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장면 하나가 아니라 모든 장면들을 기대하면서 보면 더욱 즐겁게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호탕한 웃음을 지었다.

무엇보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차별점에 대해 “명확한 로맨스가 있는 드라마다”며 너털웃음을 터트린 뒤 “로맨스와 일상을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사람이 갖고 있는 보편적인 정서인 사랑이나 가족애, 삶에 최선을 다하는 것 등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싶다”고 연출자로서의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원작이 갖고 있는 재미에 더불어 드라마만의 매력을 가미 시키겠다. 많은 분들이 기대하는 부분을 충족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촬영할 테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응원을 부탁하며 전화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 웹소설 기반의 동명의 웹툰 역시 유료구독자수 누적 450만뷰를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오는 6월 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다음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준화 감독 인터뷰 전문

Q. 박서준-박민영 캐스팅이 화제를 모았다. 캐스팅 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한 부분은?

이영준, 김미소 모두 연기하는 어려운 캐릭터다. 웹소설을 통해 상상하면서 보거나 웹툰으로 볼 때는 캐릭터들의 이미지가 그려진다고 생각하지만, 막상 드라마로 촬영을 할 때 대사를 하거나 표현을 할 때는 굉장히 구현하기 어려운 캐릭터다. 기본적으로 연기력을 갖춘 배우가 연기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박서준과 박민영의 캐릭터 싱크로율은 200% 정도로 높다. 뿐만 아니라 두 배우 모두 캐릭터를 극대화 하는 탄탄한 연기력을 갖추고 있어서 개인적으로 이 이상의 캐스팅은 없다고 생각한다.(웃음)

박서준은 생활감 있는 연기를 잘 한다. 그렇기 때문에 현실에 없을 것 같은 이영준이라는 캐릭터가 박서준으로 하여금 어딘가에 살고 있을 것 같은 캐릭터로 탄생한다. 또한 생활 연기 못지 않게 자연스런 코믹 연기 역시 잘하는 배우다. 외모적으로 봤을 때도 박서준 얼굴에는 멋짐과 귀여움, 약간의 시크함 등 이영준의 모든 매력이 담겨 있다. 영준의 코믹한 부분 역시 능청스럽고 자연스럽게 연기해 매번 놀라고 있다. 이영준 역에는 박서준 외에 다른 사람 캐스팅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캐릭터와 잘 맞는다. 박서준을 캐스팅할 수 있었던 게 운 좋았다고 생각한다.

박민영은 스틸 사진을 보고 깜짝 놀랄 정도로 김미소와 싱크로율 200%를 자랑한다. 특히 준비성이 매우 좋다. 박민영은 김미소의 일상이나 완벽한 비서가 되기 위한 노력을 표현하기 위해 스스로 세심하게 많은 준비를 한 것 같다. 현장에서도 박민영이 김미소 역에 찰떡 같이 어울린다는 평가가 줄을 잇는다.

Q. 촬영장에서 만난 박서준, 박민영은 어떤가?

박서준과 박민영은 분위기 메이커이자 스태프보다 빨리 와서 준비하는 배우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대한 열정과 캐릭터에 대한 준비가 굉장히 잘 돼있는 배우라는 걸 매 촬영마다 느낀다. 특히 부회장 포스로 나를 기다리는 박서준의 모습 재미있고 인상적이었다.(웃음)

박민영은 작은 장면 하나하나 세심하게 고민하는 타입이다. 현장에서 나를 비롯해 함께 연기하는 배우와 많이 이야기를 나누며 호흡을 맞추고 있다. 두 사람뿐만 아니라 다들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길 바라며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배우와 스태프 모두 서로가 서로를 믿고 좋은 작품을 만들려는 의지가 강해 현장에서 좋은 시너지가 나고 있다.

Q. 전작 ‘이번 생을 처음이라’에서는 현실공감을 유발하는 따뜻한 로맨스를 연출하셨다. 이번 작품에서 가장 공들이고 계신 게 있다면?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이전의 작품들과는 달리 웹소설 기반의 작품이다. 많은 분들이 좋아하는 컨텐츠이기 때문에 원작과 이질감을 느끼지 않고, 웹소설이나 웹툰을 보신 분들 역시 재미있게 볼 수 있게 연출하려고 노력 중이다. 특히 상상으로 그렸던 이야기가 영상으로 구현된다는 것이 우리 작품의 큰 매력이다. 텍스트뿐 아니라 영상이나 오디오, 드라마에서 표현 가능한 방법으로 컨텐츠 자체의 재미를 배가시키기 위해 공들이고 있다.

특히 매 신마다 박서준-박민영 두 사람의 케미의 극대화를 위해서 고민하고 공들여 촬영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장면 하나가 아니라 모든 장면들을 기대하면서 보면 더욱 즐겁게 볼 수 있을 것 같다(웃음)

Q.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어떤 드라마인가요?

명확한 로맨스가 있는 드라마다.(웃음). 로맨스와 일상을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주를 이룰 예정이다. 회사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 사람 사이의 관계에서 벌어지는 일, 가족간의 이야기 등이 펼쳐진다.

개인적으로 부회장과 비서의 사랑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의 만남 사이에서 피어나는 사랑으로 비추어졌으면 좋겠다. 스스로 자신의 삶에 최선을 다하며 사는 노력, 가족애의 다양한 모습, 마음 속 상처를 지닌 이들이 서로의 아픔을 보듬으면서 같이 힐링을 느끼는 이야기도 있다.

Q.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시청포인트는?

멜로, 공감, 힐링, 코믹을 모두 느낄 수 있는 드라마다.

알고 보면 연애경험 없는 두 사람 이영준-김미소의 로맨스가 첫 번째 시청포인트라고 생각한다. 사랑하게 되면서 변화하게 되는 두 사람의 모습이 흥미로운 요소가 될 것 같다. 영준과 미소의 입장 변화라든지 뒤바뀌는 관계 같은 것이 초 중반의 관전포인트다.

또한 회사를 배경으로 다양한 사내 캐릭터와 이야기가 공감을 자아낼 것이라 기대한다. 영준과 미소 외에도 본의 아니게 선배에게 일을 떠넘기는 신입사원, 푼수 같은 직원, 회사의 소식을 꽉 잡고 있는 소식통 등 주변에 있을 것만 같은 캐릭터들과 왠지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은 미소의 모습이 시청자 분들의 공감을 자극하지 않을까.

그리고 가족애와 사랑이라는 보편적 정서가 힐링을 선사하고, 마지막으로 사람들의 관계 안의 코믹함이 이 드라마의 또 하나의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Q. 첫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드라마로 만들어지기 전부터 많은 분들이 좋아했던 작품이다. 늘 그 점을 생각하면서 촬영하고 있다. 원작이 갖고 있는 재미에 더불어 드라마만의 매력을 가미 시키겠다. 많은 분들이 기대하는 부분을 충족 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촬영할 테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

savannah14@xportsnews.com / 사진 =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