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5-21 15: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이리와 안아줘' 어린 장기용♥진기주, 가해자 아들·피해자 딸 애틋 로맨스

기사입력 2018.05.17 23:05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과 진기주가 사랑에 빠진 어린 시절 모습이 그려졌다.

17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3회·4회에서는 어린 낙원(류한비 분)이 어린 나무(남다름)에게 좋아하는 마음을 표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어린 나무는 윤희재(허준호)의 지하 작업실에서 어린 낙원의 집에서 키우는 개를 발견했다. 어린 나무는 윤희재가 개를 죽일 계획이라는 사실을 눈치챘고, 이때 어린 낙원과 윤희재가 동시에 나타났다.

어린 낙원은 윤희재를 보고 겁을 먹었고, "저희 집 개를 잃어버렸는데요. 이름표가 여기 대문 앞에 떨어져 있어서요"라며 주저앉았다. 윤희재는 "개를 잃어버렸다고. 나쁜 애구나. 그런 일 때문에 남의 집에 함부로 들어와서 몰래 막 훔쳐보면 안되지"라며 쏘아붙였다.

어린 나무는 "제 친구예요. 아버지. 학교에서 처음 사귄 제 친구예요"라며 윤희재를 막아섰다. 게다가 어린 나무는 개를 풀어준 뒤 어린 낙원의 손을 잡고 밖으로 나갔다.

또 어린 나무는 "앞으로 우리 집 다시는 오지 마. 그리고 오늘 일도 전부 다 잊어버려줘. 그리고 나도 앞으로는 그냥 모른 척해줘. 부탁이야"라며 부탁했다. 어린 낙원은 "말해 봐. 왜 그래야 되는데"라며 의아해했고, 어린 나무는 '위험해질까 봐'라며 속으로 생각했다.

어린 낙원은 "아까 일은 전부 다 잊어버려줄게. 너네 집에도 다시는 안 갈게. 근데 너는 싫어. 안 잊어버릴 거야. 나는 네가 좋거든"이라며 고백했다. 어린 나무는 '단 한번에 맞닿아버렸다. 맞닿은 순간 세상이 온통 낙원이라도 된 것만큼 따스하고 그 애에게 닿지 않았던 순간조차 어느새 기억이 나질 않았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특히 어린 나무와 어린 낙원은 윤희재의 연쇄살인으로 인해 이별이 예견된 상황. 윤희재는 어린 낙원의 어머니 지혜원(박주미)을 살해한 것. 윤희재는 연쇄살인을 멈추지 않았다. 결국 채옥희(서정연)는 윤희재의 불륜을 의심하고 뒤를 쫓던 중 우연히 살인사건 현장을 목격해 극의 긴장감을 더했다.

또 어린 나무는 채도진으로 이름을 바꾼 뒤 살았고, 어린 낙원 역시 한재이(진기주)라는 이름으로 연예 활동을 하고 있었다.

채도진은 여전히 한재이를 좋아하고 있었고, '나를 나약하고 구차하게 만드는 그 무엇도 없어야 인간은 강해지는 게 아니라 무언가를 지키려 할 때 인간은 진짜로 인간답게 강해진다는 걸 나는 내가 처음으로 지켜주고 싶은 사람을 만나며 마침내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그때 결심했습니다. 반드시 강해지겠다고.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내 아름다운 낙원을'이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