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6-26 14: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어서와 '중독노래방'②] 이문식 "'야심만만'서 악플, 인터넷 트라우마 생겨"(인터뷰)

기사입력 2017.06.19 10:00 / 기사수정 2017.06.19 15:10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배우 이문식이 6년 만에 영화 '중독노래방'(감독 김상찬) 주연으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이문식은 15일 개봉한 '중독노래방'에서 한적한 마을에 위치한 중독노래방 사장이자 야한동영상에 빠져 있는 인물 성욱으로 변신했다.

최근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문식은 "주연으로는 오랜만이다. 그 동안 드라마를 많이 하다 보니 영화에는 아쉬울 게 없느냐는 말을 많이 들었다"라며 "그러나 절대 그렇지 않다. 영화에 대해서는 늘 갈증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사실 수위가 센 영화라 아이들 때문에 출연을 고민하기도 했다. 아빠가 되고 보니 이제는 아이들과 함께 볼 수 있는 영화를 고려하게 되더라. 그런데 '중독노래방'은 청소년 관람불가라 당장 아이들이 볼 수 없다"라며 "그래도 작품 자체가 매력적이고, 성욱이라는 캐릭터 같은 역할을 해본 적이 없어서 도전하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문식은 '중독노래방'을 위해 자신의 작품 선택 가치관 뿐 아니라 예능에 대한 마음마저 다시 잡았다.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이문식이지만 이번만큼은 달랐다. '중독노래방'을 위해 JTBC '냉장고를 부탁해', tvN '인생술집'에 출연해 녹슬지 않은 입담을 뽐냈다.

그러나 정작 이문식에게 소감을 물으니 "요즘 예능은 너무 어렵더라. 사실 나는 김희철과 유라도 이번에 '인생술집'을 하면서 알았다"라며 "그 정도로 잘 모른다. 예전에 악플을 심하게 받은 이후로 인터넷도 잘 안하고 TV도 잘 안본다"라고 말했다.


사연인 즉슨, 지난 2007년 이문식이 SBS '야심만만'에 출연했고 파이팅 넘치는 예능감을 뽐냈다. 당시만 해도 지금처럼 자극적인 예능이 많아지기 전이라 이문식의 센 발언과 리액션이 오해를 산 것. 이에 방송 직후, 이문식과 강호동이 사이가 좋지 않는가라는 루머까지 생겼다고.

"너무 앞서갔던거 같다. 재밌게 하려고 했던건데 보시는 분들은 불편할 수 있겠더라. 괜히 호동씨한테도 미안했다. 그 이후로 예능 출연에 대한 부담감도 커지고 인터넷도 안 보게 되더라. 당시에 악플로 힘들 때, (신)현준이가 '시간이 약이다'라고 해줬다"

한편 이번 작품을 통해 '탈코미디'를 선언한 이문식은 "늘 멋있는 역할을 꿈꾼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다모' 속 이서진, 김민준의 대사를 외울 정도다. 그 정도로 원한다"라고 말했다.

이문식은 자기관리에 대해서도 철저하기도 유명하다. '중독노래방' 촬영 당시에도 운동은 물론 식단관리도 잊지 않으며 복근을 유지했다. 그에게 "멋있는 역할에 대한 준비인가"라고 물으니 "자기만족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우리 영화가 '중독노래방'이다. 내가 중독된 건 운동과 술이다. 운동은 시간만 나면 한다.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이다. 술은 아내와도 많이 마신다. 주로 육아 얘기를 많이 한다. 애들이 좀 더 살기 편한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마지막으로 타인의 '꿈'을 묻는 것을 좋아한다는 그에게 본인의 '꿈'을 물었다.

"아직도 배우로서 가야될 길이 멀다. 타협하지 않고 꿋꿋하게 가는 이문식이었으면 좋겠다. 애들도 잘 크고 있고 사회가 건강해지는데 일조하고 싶다. 우리 나라가 살만한 곳이 되었으면 좋겠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리틀빅픽처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