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3-25 16: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화랑' 박서준·고아라, 오누이 끝…관계 정립 합시다

기사입력 2017.01.10 23:59 / 기사수정 2017.01.11 00:42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화랑' 고아라와 박서준의 오누이 관계가 끝이 났다. 이젠 서로에 대한 마음을 좀 더 들여다볼 수 있을까.

10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화랑' 8회에서는 막문(이광수 분) 죽음의 진실을 들은 선우(박서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로(고아라)는 어머니의 자장가를 이야기하는 선우의 말에 크게 놀랐다. 어머니는 말을 할 수 없는 사람이었기 때문. 그렇지만 아로는 "나도 어려서 잘 기억 안 나"라면서 선우를 향한 의심을 애써 거두려 했다.

아로는 수연(이다인)에게 "나, 오라버니가 좋다?"며 "오라버니가 정말 우리 오라버니였으면 좋겠는데 근데 또 아니었으면 좋겠어"라고 밝혔다. 선우를 향한 자신의 마음이 혼란스러웠다.

그런 가운데 삼맥종(박형식)은 꾸준히 아로에 대한 관심을 표현했다. "오다 주웠다"고 침통을 건네기도 했고, 아로의 의원방을 꾸며놓기도 했다. 하지만 아로는 원치 않았다. 삼맥종은 "해줄 수 있고, 해주고 싶으니까. 내가 너 좋아하니까"라고 고백했지만, 아로는 "별 거지 같은 이야길 다 듣겠네"라고 응수할 뿐이었다.

이후 아로는 오라버니를 키웠다는 우륵(김원해)을 만났다. 아로는 눈물을 흘리며 "오라버니가 절 보고 싶어 했나요?"라고 물었다. 우륵과의 만남을 마치고 나온 아로는 자신을 위해 국화꽃을 준비한 선우와 마주했다. 아로는 "오라버니가 오라버니라서 좋아"라면서 "근데 아니잖아. 당신 누구야"라고 말했다.

한편 위화공(성동일)의 다음 과제는 한가위 축연에서 백성들을 위한 공연 열기. 한성(김태형)까지 합세한 상선방 화랑들은 점차 연습에 몰두했다. 하지만 박영실(김창완)이 반류(도지한)에게 무언가를 지시한 상황. 한가위 축연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