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0 07:1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런닝맨' 이준기·홍종현·강하늘 출격, 황자들의 배신

기사입력 2016.08.26 09:44


[엑스포츠뉴스 정지원 기자]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 꽃미남 배우 이준기, 홍종현, 강하늘이 출격한다.
 
28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드라마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의 이준기, 홍종현, 강하늘이 황자로 변신해 치열한 레이스를 펼쳤다.
 
이준기, 홍종현, 강하늘은 우승을 목표로 연합을 맺었지만 개인전이라는 말에 순식간에 서로 배신하며 미션에 돌입했다.
 
특히 이준기는 뿅망치로 상대의 뒤통수를 가격하는 게임에서 기발한 재치와 날렵함을 이용, 능력자 김종국과의 몸싸움에서도 밀리지 않으며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또한, 홍종현은 수중 활쏘기 게임에서 활을 잘 못 쏜다며 수줍은 모습으로 임했으나 게임이 시작하자 사극 속 캐릭터로 변신한 듯이 백발백중하며 마치 한국판 레골라스를 연상케 했다.
 
한편, 런닝맨에 세 번째 출연한 강하늘은 이름표 뜯기 레이스에서 개리 뒤에 몰래 숨어 기회를 노리다가 순식간에 급습하며 활약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꽃미남 3인방 이준기, 홍종현, 강하늘의 눈부신 활약은 28일 오후 6시 30분 SBS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jeewonjeong@xportsnews.com / 사진=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