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2 01: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 진지희, 김성오 '갓파더'로 임명

기사입력 2016.06.07 22:25

   

[엑스포츠뉴스=나금주 기자] '백희가 돌아왔다' 김성오가 얼떨결에 진지희의 대부가 됐다.
 
7일 방송된 KBS 2TV 4부작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 2회에서는 우범룡(김성오 분)을 부른 신옥희(진지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학 오자마자 사고친 신옥희는 부모를 호출해야 했다. 신옥희는 선생님에게 "제 대부다. 갓파더. 엄마는 요리 교실 때문에 바빠서 대신 오셨다"라며 우범룡을 소개했다. 이를 본 황장미(김현숙)는 "이거 엄마도 아시냐. 하는 짓도 엄마랑 똑같네"라며 혀를 끌끌 찼다.

교무실에서 나온 우범룡은 신옥희에게 "엄마를 부르지 왜 날 불렀냐. 엄마가 아시면 큰일난다"라고 타박했다. 이에 신옥희는 "이 전에도 엄마 대신 수위 아저씨가 와서 절 구해줬다. 맨날 수위 아저씨랑 같이 퇴근한다고 수위 딸이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신옥희는 "우리 엄마한테 난 쪽팔린 미운 오리 새끼다. 그래서 부담없이 사고치고 산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듣고 신옥희를 안쓰럽게 쳐다보던 우범룡은 "앞으로 보호자가 필요한데 엄마가 안 온다거나, 어떤 여편네가 널 도둑으로 몬다면, 콜 해. 이 갓파더가 5분 내로 출동할게"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신옥희는 "차별은 많이 받아봤어도 편애는 처음 받아봐서 어색하게 기분 좋다"라며 기분 좋은 반응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