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20 00: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또 오해영' 측 "전혜빈·예지원·김지석·이재윤 확정" (공식입장)

기사입력 2016.03.10 11:58


[엑스포츠뉴스=박소현 기자] 배우 전혜빈, 예지원, 김지석, 이재윤이 tvN 새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에 출연한다. 

10일 tvN 측은 '또 오해영'에 전혜빈, 예지원, 김지석, 이재윤 등의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 오해영'은 동명이인의 잘난 오해영 때문에 인생이 꼬인 여자 오해영과 미래를 볼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남자 박도경 사이에서 벌어지는 동명 오해 로맨스를 그린다.  앞서 출연이 확정된 남녀주인공 배우 에릭과 서현진에 이어 전혜빈, 예지원, 김지석, 이재윤이 합류한 것. 

전혜빈은 여주인공 오해영의 동명이인 그녀인 금수저 오해영을 연기한다. 전혜빈이 맡은 오해영은 뛰어난 지성과 탁월한 센스를 갖춘 것은 물론, 외모까지 예쁜 대기업 외식사업부 팀장이다. 여자주인공 오해영과는 고등학교 동창으로, 학창시절 본의 아니게 그녀를 기 죽어 살게 한 장본인. 같은 회사, 같은 팀에서 동명이인 오해영과 다시 만나게 되고 전 남자친구였던 박도경과도 다시 얽히게 된다.

남자주인공 박도경의 친누나인 박수경 역에는 배우 예지원이 낙점됐다. 예지원이 연기하는 박수경은 대기업 외식사업부 이사로 여주인공 오해영과 티격태격하는 직장상사다. 회사에서는 무서운 마녀상사지만 퇴근하면 홀로 술독에 빠져 사는 반전적 매력을 가진 여자로, 한 번도 남자로 보지 않았던 진상과 어느 순간 야릇한 기류를 형성하게 된다. 예지원은 특히 '또 오해영' 극본을 집필하는 박해영 작가와 드라마 '올드미스다이어리'에 이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해 최강의 호흡을 자랑할 전망이다.

이어 김지석은 남자주인공 박도경의 죽마고우이자 도경의 친누나 수경과 아찔한 관계에 놓이게 된 변호사 이진상으로 분한다. 자신의 사무실에 있을 때보다 도경의 집에 있을 때가 더 많은 진상은 도경의 누나 수경과도 친남매처럼 허물 없는 사이다. 변호사라는 스마트해 보이는 직업과 달리 한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고, 분위기 파악도 못하는 유쾌한 성격의 수다쟁이. 그는 아슬아슬한 관계에 놓인 연상연하 커플을 선보인다. 

이재윤은 여주인공 오해영의 전 남자친구 한태진 역을 맡았다. 누가 봐도 부러워할만한 자수성가형 사업가로, 어떻게 보면 냉철하지만 그 속에 또 다른 열정을 가진 인물이다. 극 중 오해영과 도경의 사이에 중요한 키를 쥐고 등장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tvN '또 오해영'을 담당하는 CJ E&M 이상희PD는 "황금라인업이라 자랑할 만큼 캐릭터의 매력을 최대한 보여줄 수 있는 배우들이 캐스팅돼 제작진도 무척 기쁘고 기대된다"며 "주요 캐스팅을 확정지은 '또 오해영'은 곧 대본리딩을 가진 뒤 첫 촬영에 돌입할 계획이다. 올 봄 톡톡 튀고 생기발랄한 동명 오해 로맨스를 선보이려 한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또 오해영'은 오는 5월 중 '피리부는 사나이' 후속으로 방송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