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8 15: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프로듀사' 8회 최고의 1분, 공효진·아이유 냉장고 대화 '18.6%'

기사입력 2015.06.07 09:23 / 기사수정 2015.06.07 09:24



[엑스포츠뉴스=김유진 기자] KBS 2TV 예능드라마 '프로듀사' 공효진과 아이유가 투닥거리며 대화를 나눈 '매실엑기스 전화통화' 장면이 8회 최고의 1분인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6일 방송된 '프로듀사' 8회는 '러브라인의 이해'라는 부제로 전파를 탔다. 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프로듀사'는 전국 기준 13.4%를 기록하며 인기를 이어갔다.

8회 방송은 잠수를 탔던 신디(아이유 분)가 자발적으로 다시 집으로 복귀하는 한편, 이번 잠수의 최대 피해자인 탁예진PD에 대한 오해가 풀리며 신디 팬클럽의 애정공세가 이뤄져 웃음을 자아냈다.

예진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함께 한 집에서 시간을 보냈던 신디의 흔적을 곳곳에서 느꼈고 변대표(나영희)의 성격을 잘 아는지라 잠수를 탔던 신디가 걱정됐다. 신입PD 백승찬(김수현)에게 "연락이 없네. 혹시 연락해봤니?"라며 은근슬쩍 신디의 근황을 묻던 예진은 냉장고를 열곤 결국 신디에게 전화를 했다.

예진은 "아니 신디. 정리를 해 놓은 건 좋은데, 뭐가 어디 있는진 알려주고 가야지. 매실엑기스 어디다 둔거야"라며 물었고, 신디는 "냉장고 맨 밑 칸 오른쪽에서 두 번째 있잖아요. 아니, 그거는 멸치육수, 아니 그건 전복소스, 그 옆에 초록색 라벨 붙여 놨다구요"라며 모든 위치를 정확히 기억해내며 예진을 진두지휘 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디의 지시에 따라 결국 메실엑기스를 손에 넣은 예진. 그는 너무 빠른 시간 내에 메실엑기스를 손에 넣자 약간의 허탈함을 느끼면서 그제서야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꺼냈다. 예진은 "잘 들어갔고? 변대표 그 여자가 막 잡아먹으려고 하진 않고? 나 약간 걱정했었어"라며 본심을 말해 눈길을 끌었다.

탁예진과 신디의 '앙숙' 모습이 절정을 이룬 이 장면은 18.6%(수도권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하며 이날 최고의 1분으로 기록됐다.

'프로듀사'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사진 = '프로듀사'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