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2-22 01: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경제일반

남해대교에서 오랜 전통을 자랑하고 있는 ‘대구횟집’

기사입력 2018.02.14 17:00


[엑스포츠뉴스 김지연 기자] 추위가 완전히 가시지는 않았지만, 겨울의 끝자락에서 새롭게 다가올 봄에 대한 기대감으로 나들이를 계획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남쪽 지역은 위쪽 지방에 비해 따뜻한 기온으로 인해 이른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청정한 바다와 다양한 명소를 간직한 남해는 ‘신선의 섬’, ‘보물섬’ 등으로 불리며 남해안에서도 명소로 꼽히는 곳이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로 꼽히는 남해대교와 창선, 삼천포대교 등을 통해 인근 지역과 이어져 있어 드라이브를 하기에도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남해를 사랑하는 이들이 가장 많이 추천하는 드라이브 코스는 창선, 삼천포대교를 통해 들어와 명소를 둘러보고 남해대교를 통해 나가는 코스다. 삼천포대교를 지나 남해도의 동쪽 해안을 달리며 창선교, 물건리를 거쳐 미조항으로 이어지는 물미 해안도로는 볼거리가 풍성한 드라이브 코스다.

창선교 아래로 늘어선 멸치잡이 죽방렴은 남해에만 남아 있는 명물로 손꼽히며, 물미 해안도로를 지나며 만나볼 수 있는 독일인 마을과 원예예술촌은 이국적인 풍경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산과 마을, 바다가 한눈에 펼쳐지는 가천 다랭이 마을은 영화 및 드라마에 종종 등장하던 곳으로 수려한 경관을 자랑한다.

남해 여행의 마지막 드라이브 코스로 만나볼 수 있게 되는 남해대교 근처에서는 횟집촌을 만나볼 수 있는데, 풍성한 어장을 자랑하는 남해의 신선한 회를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늘어선 횟집 중에서도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횟집촌의 터줏대감이 있으니 바로 ‘대구횟집’이다.

이곳은 남해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재료만을 사용하여 진정한 남해의 맛을 선보이고 있는 남해 맛집으로, 세심한 성격의 주인장이 음식의 맛부터 질, 서비스까지 직접 신경쓰며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남해 횟집에서는 우럭, 농어, 노래미, 도다리, 광어, 돔 등의 생선회와 모듬회를 만나볼 수 있으며, 계절에 따른 제철음식을 준비해 그 풍미를 더한다. 남해에서 반드시 맛봐야 할 별미인 멸치쌈밥이나 우럭찜, 멍게덮밥, 물회 등의 식사메뉴도 풍성하여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깔끔한 인테리어와 편안한 분위기로 커플이나 가족, 단체 등 누구나 편안하게 방문하여 식사를 즐길 수 있다. 남해 힐튼 리조트나 남해대교, 그 밖의 남해명소와도 가까워 여행 중 발걸음을 하기에도 편하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