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7 1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5년 만의 홈런' 장운호 각오, "개인 성적보다 팀 승리" [대전:코멘트]

기사입력 2020.07.10 22:34 / 기사수정 2020.07.10 23:15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장운호가 5년 만의 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한화는 1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SK와의 팀 간 7차전 홈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2연패를 끊은 10위 한화는 시즌 전적 15승42패를 만들었고, 9위 SK(17승40패)와의 승차를 2경기 차로 좁혔다.

이날 우익수 및 9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장운호는 1홈런 1타점 2득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장운호는 팀이 1-0으로 앞서있던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SK 선발 김주한의 143km/h 직구를 받아쳐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장운호의 시즌 첫 홈런으로, 2015년 7월 15일 대전 롯데전 이후 무려 1822일 만의 홈런이었다. 장운호의 홈런으로 한 점을 더 달아난 한화는 경기 후반 점수를 추가하고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장운호는 "첫 타석에 방망이 감이 좋지 않아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을 때 삼진을 당하지 말고 집중해서 타격하자는 마음을 먹었다. 좋은 결과로 이어져서 기분이 좋다"면서 "남은 경기 개인 성적보다는 팀 승리에 보탬이 되는 플레이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화 이글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