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8 0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보스니아] '추가시간 실점' 한국, 비스카 멀티골로 전반 1-2 종료

기사입력 2018.06.01 20:55 / 기사수정 2018.06.01 21:04


[엑스포츠뉴스 전주, 조은혜 기자]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전반 종료 직전 골을 내주면서 1-2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의 친선경기를 펼쳤다. 이날 보스니아전이 끝난 뒤 오는 3일 월드컵에 나설 23명의 최종 엔트리가 확정된다.

이날 한국은 보스니아를 러시아에서 맞붙을 스웨덴이라고 가상하고 최종 점검에 나섰다. 신태용 감독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예고한대로 스리백이 가동됐다. 기성용이 후방으로 내려가고 양 쪽에 오반석과 윤영선이 서면서 수비진을 이뤘다. 그리고 중원에 김민우, 정우영, 구자철, 이용이, 이재성이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포진했다. 손흥민과 황희찬이 투톱으로 나섰다. 선발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시작부터 보스니아의 공세거셌으나 한국도 조금씩 공 점유를 늘려나갔다. 전반 16분 손흥민이 토니 슈니치에게 파울을 이끌어내면서 프리킥 찬스를 잡았다. 이 때 슈니치는 경고를 받았다. 한국은 정우영이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 위로 벗어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한국은 여러 차례 보스니아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26분에는 손흥민이 이용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받아 일대일 찬스를 잡았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곧바로 첫 골이 터졌다. 전반 27분 에딘 비스카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이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아쉬움도 잠시 곧바로 한국의 만회골이 나왔다.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이재성이 수비수 한 명과 골키퍼를 차례로 제친 뒤 왼발로 찔러 넣은 골로 1-1 균형을 맞췄다. 이후 한국은 전반 42분 황희찬의 패스로 다시 기회를 잡았지만 연결이 살짝 길어지면서 골키퍼에게 막혔다.

한국은 균형을 잘 지키는 듯 했으나 전반전 종료 직전 추가시간에 보스니아에 역습으로 추가골을 허용했다. 이번에도 주인공은 에딘 비스카. 보스니아에 추가골을 허용하면서 1-2로 전반전이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전주,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