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18 18: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사회일반

내림굿 한다면서 20대 여성 옷벗긴 무당 결국...

기사입력 2017.12.05 13:55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내림굿을 한다며 굿을 하는 도중 20대 여성의 옷을 벗긴 한 여성 무당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3단독(부장판사 윤희찬)은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로 기소된 무당 A(53ㆍ여)씨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최근 선고했다. 재판부는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수강도 명령했다.

부산에 사는 20대 여성 B씨는 이유없이 몸이 아프자 무당 A씨에게 내림굿을 받기로 했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굿당에서 B씨는 무당 A씨에게 내림굿을 받았다.

A씨는 굿을 하면서 ‘몸에 붙은 남자 귀신을 떼야 한다’며 B씨의 옷을 벗겼다. 그리고 B씨의 몸 중요 부위 주변에서 굿을 할 때 사용하는 칼을 휘둘렀다.

당시 굿당에는 여러 사람들이 구경을 하고 있었고, 이 중에는 남성도 있었다. 이러한 사실을 미리 알지 못한 여성은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면서 무당을 고소했다.

재판부는 “선량한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A씨의 행위로 B씨는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느끼고 성적 자유도 침해당했다”며 “이는 성폭력 범죄 특례법이 정한 성추행에 해당하며 무속 행위라도 A씨의 주관적인 동기나 목적과 관계없이 고의가 인정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A씨가 이와 관련된 전과가 없고,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했다고 재판부는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