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1 00: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엑's 이슈] 초아 결혼설 왜 불거졌나…명품 러브링이 원흉?

기사입력 2017.06.23 08:59 / 기사수정 2017.06.23 09:12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걸그룹 AOA 탈퇴 의사를 밝힌 초아가 후폭풍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번엔 결혼설이다.

초아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팀틀 탈퇴하겠다고 밝히기 전 한 네티즌은 자신의 트위터에 의미심장한 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과거 초아의 팬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네티즌은 초아의 사진을 나열하며 초아가 끼고 있는 반지 브랜드를 맞추라고 지시했다. 한 명품 브랜드의 러브링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반지는 보통 결혼 예물로 쓰이고 있다는 점에서 폭발적인 관심을 얻었다.

이 시점부터 초아의 결혼설에 힘이 실렸으며 초아가 직접 탈퇴를 발표하면서 "초아가 결혼하기 위해 탈퇴한다"는 소문까지 퍼졌다. 초아와 나진산업 이석진 대표가 일본 여행을 마치고 귀국하는 사진이 한 매체에 의해 보도되면서 두 사람의 결혼설은 기정사실화 되는 듯 보였다.

결국 일부 팬들은 초아에게서 등을 돌렸고 남아있는 AOA 멤버들에 대한 동정론까지 불거졌다. 대다수 네티즌들이 초아의 경솔한 행동을 비난하는 분위기다. 일부 AOA 팬 커뮤니티 역시 초아의 탈퇴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고 있다.

그러나 초아는 모든 사실을 직접 반박했다. 초아는 "저는 임신도 하지않았고 낙태도 하지 않았고 결혼을 하기위해 탈퇴하는것도 아닙니다"라고 해명했다.

심지어 이석진 대표와의 여행에 대해선 "근래에 상대가 저에게 많은 힘이 되준건 사실입니다. 앞으로 더 좋은 관계로 발전하게되면 연애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 아니니 얼마든지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예쁜 만남을 갖겠습니다"라고 열애설을 거듭 부인했다.

현재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말을 아끼고 있다. 섣불리 공식입장을 밝혔다가 도리어 화를 더 키우고 남아있는 AOA 멤버들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초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적극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밝히며 점점 소속사와의 갈등을 키우고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AOA 팬 공식 SN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