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2 11: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커리·휴스턴 포함' WKBL 외인 드래프트 총 152명 신청

기사입력 2017.05.26 15:4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2017~2018시즌 여자프로농구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신청자 접수를 마감한 결과, WKBL에서 뛰었던 경험이 있는 23명을 포함해 총 152명의 선수가 드래프트에 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WNBA 출신 선수는 85명으로, 올해 WNBA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된 켈시 플럼(샌안토니오), 3순위 에블린 악헤이터(댈러스)와 2015 WNBA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되어 당해 신인상을 수상했던 주얼 로이드(시애틀), 196cm 장신센터 스테파니 돌슨(시카고) 등 화려한 선수들이 WKBL 무대에 도전한다. 

WKBL 경력 선수에는 5시즌 연속 WKBL에 무대에 도전하는 모니크 커리와, 외국인 선수상을 수상했던 샤데 휴스턴(2014-2015시즌), 쉐키나 스트릭렌(2015-2016시즌), 지난 시즌 WKBL에서 활약한 카일라 쏜튼, 나탈리 어천와, 티아나 하킨스, 카라 브랙스턴 등 총 23명이다. 

WKBL은 오는 7월 10일에 2017~2018시즌 외국인선수 선발을 위한 드래프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