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3 01:5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사회일반

청주 수면제 성폭행 피해 여성 강사 10명으로 늘어

기사입력 2017.03.27 13:51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청주 흥덕 경찰서는 강간·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한 학원장 A(29)씨에게 성폭행당한 20대 피해 여성 2명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애초 피해 여성은 8명으로 알려졌지만, 10명으로 늘었다. 이들 피해 여성은 대부분 시간 강사 등 일자리를 구하려고 A씨 학원을 찾은 것으로 드러났다.

수면제를 탄 음료를 먹인 뒤 정신을 잃은 여성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20대 학원장은 일자리를 찾으려는 구직자들의 절박한 심리를 악용한 것.

A씨는 청주 지역에서 개인 과외 교습으로 명성을 얻어 수년 전부터 보습학원을 차려 직접 운영해 왔으며, 피해 여성들은 2015년 12월부터 지난해 12월 사이 강사 모집 공고를 보고 학원을 찾았다가 A씨가 건넨 음료수를 마셨다. 음료수에는 향정신성의약품 성분이 들어 있었다.

소규모 보습학원 강사 자리를 얻기 위해서는 학원장의 결정이 절대적이기 때문에 피해자들은 A씨의 권유를 거절하기 어려웠다.

음료를 마신 여성들은 곧 정신을 잃고 항거 불능 상태에 빠졌다. A씨는 이런 여성들을 학원이나 모텔에 데려가 범행을 저질렀다.

그러나 A씨가 운영하는 학원에서 수강했던 중고생 등 10대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A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한 여성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두 달여 수사 끝에 피해 여성 7명을 추가로 밝혀내 최근 그를 구속했고, 수사를 확대해 피해자 2명을 더 찾아냈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로 드러난 피해자 2명에 대한 수사를 마치는 대로 검찰과 협의해 기소한 사건과 병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