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0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백예린, 악플에 SNS 활동중단 선언…"더이상 못하겠다"

기사입력 2017.03.07 17:24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백예린이 악플에 SNS 활동중단을 선언했다.

백예린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제가 다 맞는다고 하는 사람은 아니에요. 하지만 근본 없는 무분별한 댓글과 지속적인 괴롭힘은 처벌도 불가능할뿐더러, 그걸 악용하는 분들도 많아졌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보지 말거나 감당하라는 얘기들을 계속 듣다 보니 싫기도 하고 팬분들과 더 좋은 애기보다는 팬분들이 걱정하실 내용들이 더 많아지는 것 같아서 마음이 안 좋습니다"고 덧붙였다.

백예린은 "해석의 자유, 언급의 자유 등은 존중합니다"라며 "최소한 저는 제 몫을 하며 열심히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금방 까먹지만 이제 중요한 일정이나 오피셜한 이벤트 외에 사소하고 개인적인 게시물들을 올리지 않으려고 합니다"라고 SNS 활동중단을 선언했다.

백예린이 글과 함께 게재된 사진에는 한 악플러가 "관심 못 받아서 슬펐어?", "너 진짜 관심받고 싶어서 안달난 것 같아" 등등의 도를 넘은 심한 악플이 캡처됐다.

다음은 백예린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전 제가 다 맞는다고 하는 사람은 아니에요.

하지만 근본 없는 무분별한 댓글과 지속적인 괴롭힘은 처벌도 불가능할뿐더러, 그걸 악용하는 분들도 많아졌고요. 
보지 말거나 감당하라는 얘기들을 계속 듣다 보니 싫기도 하고 팬분들과 더 좋은 얘기보다는, 팬분들이 걱정하실 내용들이 더 많아지는 것 같아서 마음이 안 좋습니다. 위로해주거나, '~이러이러한 게 현명할 것 같다'라는 말들도 고맙지만, 저는 더 이상 그렇게 못하겠어서요. 

정말 본인들 일이라면 저한테 하듯 부정적인 시선으로 인성이 별로다, 논란이 많다 이런 문장들을 갖다 붙일 순 없을 텐데, 전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많네요. 해석의 자유, 언급의 자유 등 존중합니다. 

최소한 저는 제 몫을 하며 열심히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런 글들이 수십 개가 와도 금방 까먹어버리곤 하지만, 마음대로 말하고 마음대로 생각하셔도 괜찮아요. 중요한 일정이나, 오피셜한 이벤트 외엔 사소한, 개인적인 게시물들을 올리지 않으려구요. 

그래도 라이브도 자주 할 거고, 좋은 얘기들로도 자주 봐요! 우리. 고마워요, 그대들.

am8191@xportsnews.com /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백예린 인스타그램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