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8 13:1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미세스 캅2' 김범, 차화연에 남경읍 살해 인정 "내가 죽였다"

기사입력 2016.05.01 22:50 / 기사수정 2016.05.01 22:50



[엑스포츠뉴스=이이진 기자] '미세스 캅2' 차화연이 김범을 추궁했다.

1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세스 캅2' 18회에서는 서정미(차화연 분)가 이로준(김범)을 추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정미는 박준영(이철민)을 통해 과거 이로준이 이범진(남경읍)을 죽였다는 사실을 알았고, 대표이사 해임안에 찬성했다. 

이로준은 "박 이사가 아버지 유언장 가지고 와서 그랬겠지. 유언장 밝혀지면 내가 아버지 죽인 사람으로 몰릴 거라고. 엄마는 내가 경찰에 잡혀갈까 두려워서 박 이사한테 나 끌어내는 데 협조한 거고"라며 쏘아붙였다.

서정미는 "왜 그랬니. 말해 봐. 너 도대체 왜 그랬어"라며 추궁했고, 이로준은 "다른 사람들이 다 나를 나쁜 놈이라고 해도 엄마는 그러면 안되지. 왜? 엄마잖아. 엄마도 내가 아버지 죽였다고 믿는 거예요? 어떻게 된 거냐고 물어야지 왜 그랬냐니. 이미 엄마도 날 믿지 않잖아"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나 서정미는 "네가 그랬잖아. 이 나쁜 자식아"라며 소리쳤고, 이로준은 "내가 죽였다"라며 이범진을 죽였다고 시인했다. 결국 서정미는 "너 엄마한테도 그럴래"라며 오열했고, 이로준은 "만약에 말이야. 내가 죽지 못해 고통스러워하면 그땐 난 그냥 좀 죽여줘요. 꼭"이라며 악랄한 면모를 과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