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5 19: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판빙빙, 中증시 급락 충격에 병원 입원 "30억 날렸다"

기사입력 2016.01.11 12:32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중국 주식 급락에 유명한 연예계 부호들도 눈물을 흘렸다.
 
현지언론의 보도에 따르며 중국 주식시장은 지난 4일과 7일 잇따른 급락세를 보이면서 '서킷브레이커'가 세 차례나 발동되는 등, 초 비상사태를 맞았다.
 
이 때문에 중국 연예계 '큰손'으로 불리는 판빙빙 등의 배우들 또한 수십억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장 큰 손실을 입은 연예인은 배우 장궈리다. 그녀는 화이브라더스의 지분 523만주를 보유하고 있는데, 4일에 1천400만 위안(한화 약 25억원)의 손실을 입은데 이어 7일에는 1900만 위안(35억원)을 공중에 날렸다.
 
한국에서도 유명한 판빙빙도 주가 하락을 피하지는 못했다. 판빙빙은 팅더영상 주가하락으로 인해 4일에 658만 위안(11억원), 7일에 1100만위안(19억원)의 손실을 입었다. 30억원의 거금을 공중에 날린 충격으로 판빙빙은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자오웨이, 황샤오밍 등의 연예인 주식 부자들이 수십억원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fend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