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1 15: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前일夜화] '파랑새의 집' 경수진, 엄현경에 이준혁 뺏길까

기사입력 2015.04.26 21:33 / 기사수정 2015.04.26 21:35



▲ 파랑새의 집
 
[엑스포츠뉴스=이이진 기자] '파랑새의 집' 경수진이 이준혁을 향한 짝사랑 때문에 설움을 느꼈다.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 20회에서는 강영주(경수진 분)가 김지완(이준혁)과 서미진(엄현경)의 관계를 질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은수(채수빈)는 강영주와 통화를 하던 중 "너 저번에 우리 오빠 연애하는 것 같다고 했지. 나 누군지 알 것 같아. 서 대리님이라고, 오빠랑 친한 것 같기도 하고 아닌 것 같기도 하고"라며 서미진(엄현경)을 언급했다.
 
김지완을 좋아하는 강영주는 "친하다는 거야, 아니라는 거야?"라며 불쾌함을 드러냈다. 한은수는 영문을 모른 채 "적어도 우리 오빠한테 관심은 있는 것 같아"라며 심기를 건드렸다.
 
또 김지완은 우연한 계기로 서미진에게 한은수와 남매라는 사실을 털어놨다. 김지완은 "서 대리님은 이런 얘기해도 괜찮은 분이니까요. 믿을 수 있는 분이니까 그렇게 생각했어요"라며 신뢰했다.
 
이때 강영주는 김지완에게 전화를 걸었다. 앞서 강영주는 PD가 알려준 취재 장소로 홀로 떠났고, 뒤늦게 귀신이 나타난다는 이야기를 듣고 겁을 먹었다. 가방까지 잃어버린 강영주는 김지완에게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나 김지완은 강영주를 데리러 가면서 서미진과 동행했다.
 
강영주는 김지완과 서미진을 보자 울컥했고, "취재를 왔는데 귀신이 내 가방을 가져가서. 거기 내 카드하고 지갑하고 다 있었는데, 간신히 핸드폰은 구했거든요"라며 횡설수설했다. 특히 김지완을 사이에 두고 서미진과 강영주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사진 = '파랑새의 집' 경수진, 채수빈, 이준혁, 엄현경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