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4 16: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평점 4점’ 이강인… 팀 내 최하 점수 받은 이유는?

기사입력 2021.01.22 10:27 / 기사수정 2021.01.22 10:32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발렌시아 이강인이 팀 내 최하 평점을 받았다.


발렌시아는 22(한국 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에서 19위 오사수나와 1-1로 비겼다. 발렌시아는 승점 20점으로 14위를 유지했다.

이강인은 2경기 연속 선발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하비 그라시아 감독은 0-1로 뒤진 후반 13분 이강인은 빼고 케빈 가메이로를 투입했다. 이강인이 첫 교체의 희생양이었다.

이날 이강인은 평소와 같이 막시 고메스와 투톱을 이뤘다. 처진 위치에서 공격 전개를 맡았다. 발렌시아는 왼쪽 측면 수비수 호세 가야가 오버래핑을 통해 크로스를 연결하는 공격패턴을 자주 활용했는데, 이강인은 평소 번뜩이는 모습보단 측면으로 단순하게 볼을 건네는 장면이 많았다.

장기인 키패스는 58분간 1개도 나오지 않았다. 후반 초반 때린 1개의 슈팅도 수비수에게 막혔다.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는 이강인에게 선발 선수 중 팀 내 최저 평점인 6.2점을 부여했다.

스페인 매체 엘데스마르케 역시 가장 낮은 4점을 줬다. 매체는 오사수나의 두 줄 수비 때문에 볼을 받기 어려웠다. 그러나 볼을 받으면 일이 벌어졌다고 덧붙였다.

낮은 평점에 비해 나쁘지 않은 평이다. 대부분의 발렌시아 선수들이 4~5점을 받았다. 강등권 오사수나와 졸전을 펼쳤기에 당연한 결과다.

이강인은 오사수나의 촘촘한 수비에 고전한 것도 있지만, 첫 실점 장면의 빌미가 됐다. 전반 42분 오사수나가 자신들 진영에서 프리킥을 얻었고 속공을 펼쳐 카예리의 골까지 만들었다. 이때 이강인은 프리키커 앞에 있었으나 상대가 공격 전개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었다.

팀 동료 가브리엘 파울리스타는 경기 후 경험이 부족했다. 상대에게 볼을 그냥 내줬다. 이런 점들이 향상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상대 프리킥 상황에서 지연 플레이가 필요했단 것.

결국 이강인의 낮은 평점은 평소보다 고전했단 점과 선제 실점의 빌미가 됐다는 것 때문이라고 여겨진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Penta Press/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