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1 06: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日 AV배우 사토미 유리아, 10대 강도에 6000만원 피해…"택배 기사로 위장"[엑's 재팬]

기사입력 2020.10.27 16:54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도쿄 고급 타워 맨션에서 청소년 강도에 피해를 당한 인물이 AV배우 사토미 유리아(36)인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일본 도쿄 스포츠는 지난 26일 오전 도쿄 나카메구로의 고급 맨션에서 택배업자로 가장한 2인조의 남성에 강도 피해를 당한 인물이 사토미 유리아라고 보도했다.

17~19세 사이의 청소년 강도는 택배업자를 가장해 고급 맨션의 보안을 통과했으며 사토미 유리아의 집으로 침입해 협박으로 현금 약 600만엔(한화 약 6,400만원)을 갈취했다.

이후 또 다른 공범 한 명이 운전하는 차로 도주한 2인조 강도는 5시간 후 카나가와현 내에서 체포됐다.

차내에서는 현금 400만엔(한화 약 4,300만원)이 발견되었지만 나머지 200만엔(한화 약 2,100만원)의 행보는 불분명한 상황. 사토미 유리아와 강도 3인조는 서로 안면이 없는 사이라고.

특히 사토미 유리아가 사는 맨션은 호텔처럼 컨시어지가 있고 1층에는 나카메구로 파출소도 있어 청소년 강도 3인조의 대담한 범행에 사회적으로 많은 관심이 쏠렸다.

한편 사토미 유리아는 일본 유명 AV 배우로, 지난 2014년 6월 도쿄 국세청으로부터 2억 4500만엔(한화 약 26억 3,500만원)의 탈세로 1억7000만엔(한화 약 18억 2,800만원)의 추징금을 부과받아 큰 화제를 모았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사토미 유리아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