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01: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이효리 '마오' 발언, '놀뭐' 해명에도…中 누리꾼들, SNS서 비난 계속 [종합]

기사입력 2020.08.24 19:26 / 기사수정 2020.08.25 15:5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이효리가 때아닌 중국 누리꾼들에게 악플 세례를 받고 있다. '놀면 뭐하니' 측이 SNS를 통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혔으나, 여전히 중국 누리꾼들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2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효리는 지미유(유재석)과 자신의 활동명에 대해 논의했다.

활동명에 대해 고심하던 중 이효리는 "글로벌하게 갈 수 있으니 중국 이름으로 짓자"며 자신의 활동명을 '마오'로 제안했다.

그러나 중국 누리꾼들은 방송이 끝난 직후, 중국의 전 국가주석인 마오쩌둥을 모욕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이효리의 SNS에 악플 세례를 했다. 특히 프로그램이 아니라 "한국은 식민지다", "독도는 일본의 땅", "중국에 올 생각 하지 마라" 등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이 직접 나서면서 이효리와 '놀면 뭐하니'에 대해 응원의 댓글을 남겼다. 그러나 사태는 점점 커지면서 결국 '놀면 뭐하니' 측이 공식 입장을 내게 됐다.

제작진은 공식 SNS를 통해 "이효리 씨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 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없었다"고 선을 그으며 "더 이상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효리 씨의 최종 부캐 명은 다른 이름으로 정해진 상태"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이렇게 '놀면 뭐하니'가 직접적으로 나서면서 사태 진화에 나서면서 한국 누리꾼들 역시 "마오가 뭐가 그렇게 문제냐. 어이가 없다", "왜 트집을 잡냐", "아무 잘못 없다. 응원한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그러나 중국 누리꾼들의 비난은 여전히 '놀면 뭐하니' SNS를 가득 채우고 있는 모양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