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7: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한다감, 1000평 궁궐급 한옥 대저택 첫 공개

기사입력 2020.08.24 08:5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한다감이 1000평 규모 한옥 대저택부터 타고난 요리 실력까지 과시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한다감이 NEW 편셰프로 첫 등장했다.  

이날 한다감은 너른 마당 위 고즈넉하게 자리 잡은 한옥에서 눈을 떴다.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마치 한옥 호텔 같다”라며 감탄을 쏟아낸 가운데, 100% 민낯의 한다감은 세면대로 향했다. 민낯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청순한 미모를 자랑한 한다감은 여배우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간단한 스킨케어를 마쳐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한다감은 직접 기르는 강아지들과 놀아주기 위해 마당으로 향했다. 넓은 마당을 자유롭게 뛰노는 강아지들의 여유로운 모습에 감탄한 것도 잠시, 또 한 번 눈을 의심하게 하는 광경이 펼쳐졌다. 또 한 채의 한옥이 자리 잡고 있었던 것. 실내로 들어가 보니 고풍스러움과 모던함이 동시에 느껴지는 인테리어가 돋보였다. 알고 보니 이곳은 한다감의 부모님이 생활하는 집이라고.

이날 가장 놀라움을 자아냈던 것은 한다감 아버지의 요리 실력. 지난 1월 결혼한 후 오랜만에 집에 온 딸을 위해 한다감의 아버지는 직접 기른 다양한 유기농 채소로 머위 김밥 등 건강밥상을 준비했다. 재료를 다듬는 손길부터 한다감 아버지의 요리 실력을 짐작할 수 있었다.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진짜 고수가 나타났다”며 감탄했을 정도. 이연복 셰프 역시 “아버지가 셰프 같다”며 놀랐다. 실제로 한다감의 아버지는 조리 자격증을 여러 개 갖고 있는 실력자였다.

한다감 역시 아버지 곁에서 요리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갑오징어 두루치기를 시작으로 집된장으로 구수하게 끓여낸 된장찌개까지. 한다감은 뚝딱뚝딱 쉽게 쉽게 요리를 마쳤다. 곁에 있는 아버지는 딸이 필요한 것이 있을 때마다 마당 텃밭을 오가며 딸을 위해 요리 보조를 자처했다.

그렇게 식탁에 모인 가족은 도란도란 대화를 나누며 식사를 이어갔다. 대화 주제는 한다감의 결혼. 딸바보인 한다감의 아버지는 딸이 결혼했을 때를 떠올리며 “서운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한다감의 아버지는 딸의 결혼 선언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그럼에도 결혼하는 딸을 위해 마당 가득 100여 개의 청사초롱을 직접 다는 등 무한 딸 사랑을 보였다고 한다.

이날 첫 등장한 한다감은 1000평대 한옥 대저택부터 민낯, 가족 모두가 꼭 닮은 요리 DNA까지 모두 공개했다. 대표적인 차도녀 배우인 한다감이 이렇게 요리를 잘할 줄은 몰랐다. 또 한다감 아버지의 요리 실력과 딸 사랑도 놀라움을 자아냈다. 첫 등장부터 시선을 강탈한 NEW 편셰프 한다감이 ‘세대 연결’을 주제로 한 ‘편스토랑’ 14번째 메뉴 대결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된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