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2 18: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쌍갑포차' 전창근 PD 루머 유포자, "법적 조치 감당할 것" 사과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5.26 17:3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쌍갑포차' 전창근 PD가 '장자연 리스트'에 연루됐다는 루머를 퍼뜨린 유포자가 사과했다.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일을 기재해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쓴이는 "2009년 리스트에 언급했다는 점과 전창근 PD님의 전작들이 시작핼 때도 언급됐었으나 따로 무혐의나 반박 기사를 보지 못해 사실이라 판단하고 이 글을 올렸다"며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일을 이곳에 올려 일파만파 퍼지게 했으니 삭제하지 않겠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 "법적 조치를 취하신다면 당연히 제가 감당해야 할 일이 맞다. 무고한 제2의 피해자를 만드는 것에 동조하게된 점 몹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앞서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전창근 PD가 KBS 소속이었던 과거 '장자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는 글이 게재됐다. 전창근 PD는 최근 막을 올린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를 연출 중. 이에 시청 불매 운동 등이 일었다. 

결국 JTBC 측은 이날 "전창근 PD의 '장자연 리스트' 연루 관련 경찰 조사는 2009년 당시 '혐의 없음'으로 내사종결됐다. 전창근 PD는 본인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경찰은 휴대전화 통화 내역 및 DNA 조사까지 했다"며 "수사 결과 전창근 PD는 고 장자연씨와 일면식이 없었을 뿐 아니라 장씨 소속사의 어떤 누구와도 접점이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JTBC는 상기 내용에 대한 확인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최근 온라인에서 전창근 PD와 연출작 '쌍갑포차'를 ‘장자연 리스트’와 결부시켜 일방적으로 루머를 퍼트리고 매도하는 경우가 잇따르고 있다"며 " JTBC는 명확한 근거 없이 직원과 프로그램을 비난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전창근 PD는 지난 1995년 KBS 22기 공채 프로듀서로 입사, '부활', '내사랑 금지옥엽', '직장의 신' 등을 연출했다. 지난 2016년 JTBC로 이적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