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5 09: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소속사 분쟁' 주결경, 첫 주연 中드 '대당여법의' 오늘(4일) 국내 첫 방송

기사입력 2020.05.04 09:3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드라마채널 CHING(채널칭)이 4일 36부작 화제의 중국 드라마 ‘대당여법의’를 국내 첫 방송한다. 

‘대당여법의’는 인기 동명소설을 각색한 드라마로 모친 살인사건의 진상을 파헤치기 위해 검시관이 된 당나라 여성 염안의 이야기를 다룬다. 

다양한 사건을 해결하면서, 해당 시대의 과학과 증거 수집 방법,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흥미롭게 그린다. 특히 추리물을 기본 골조로 한 탄탄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실제 유물의 모조품, 각양각색의 관복과 도자기 등을 자연스럽게 사용하여 역사적인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렸다.  
배우 겸 가수 주결경이 주인공 염안역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주결경은 한국에서 ‘프로듀스101’를 통해 걸그룹 아이오아이로 데뷔, 이후 프리스틴 멤버로 활동했다. 또한 중국판 오디션 프로그램에서는 심사위원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대당여법의'는 주결경의 중국 드라마 첫 주연작으로 의지가 강한 여자 검시관 염안으로 분한다. 극중에서 개성 강한 역할을 소화함과 동시에 삽입곡을 직접 부르기도 했다. 

주결경은 중국 매체 인터뷰에서 “첫 주연을 맡은 작품이다 보니 부담이 컸으며, 완전히 주인공 염안으로 살기 위해 동료 배우들을 극중 이름으로 부르며 생활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대만 출신의 모델 겸 배우 이정빈이 냉정하지만 과감하고 똑똑한 형부인 소송역을 맡아 주결경과 호흡을 맞춘다. 

이 밖에도 ‘중국호남아’라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한 중국 배우 배자첨이 출연, 뒤에서 묵묵히 염안을 지켜주는 키다리 아저씨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3월 중국 방영 당시 ‘서브 남주의 반란’ 이라는 말이 어울릴 만큼 뜨거운 성원을 받았다. 

야심의 넘치는 당태종 역에는 ‘랑야방’, ‘신조협려’ 등으로 다수 한국 팬들을 보유한 중국 배우 정풍이 출연해 기대감을 높인다. 

CHING 관계자는 “주인공은 비록 고대에 태어났지만 독립적인 여성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면서 “경제적인 독립을 이루고, 집안의 혼사를 거부하는 등 현대 여성의 모습을 잘 투영해 공감대를 자극할 것”이라고 밝혔다. 

4일 방송예정인 첫 회에서는 태종 시기의 당나라, 소주성 염부의 적녀인 염안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아버지와 새어머니에게 외면당한 채 별채에서 외롭게 자라는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36부작 최신 인기 중국 드라마 ‘대당여법의’는 4일 첫 방송 이후 매주 월~금 오후 3시 30분, 오후 10시 드라마채널 CHING(채널칭)에서 연속 2회씩 방송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현대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