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9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나 혼자 산다' 안보현 클라쓰, 복싱→캠핑(ft.세훈)...장도연, 고슴도치 육아 [종합]

기사입력 2020.03.28 00:49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연기자 안보현이 싱글라이프를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안보현의 싱글라이프 공개, 장도연의 요리도전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안보현은 혼자 산 지 17년 차임을 밝히며 프로 자취러답게 잘 꾸민 집을 공개했다. 발품을 팔아가며 200만 원을 들였다는 집은 감성 인테리어를 뽐내고 있었다.

안보현은 밥솥 알람을 듣고 일어나 밥을 나눠서 보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시언은 즉석 밥을 먹는 게 낫지 않으냐고 했다. 안보현은 밥을 해서 나눠 먹는 것이 훨씬 저렴하다고 말했다.

안보현은 아침식사를 한 뒤 애마 크롱을 타러 갔다. 크롱은 96년식 자동차로 안보현의 손길이 곳곳에 닿아 있었다. 안보현은 크롱을 20대 중반부터 타기 시작해 돈을 모을 때마다 손수 하나하나 고쳐 왔다고 설명했다.

안보현은 크롱을 타고 친한 동생이 운영하는 복싱장으로 이동했다. 학창시절 복싱선수로 활동했던 안보현은 가볍게 몸을 풀고 선수부 회원 신진주의 스파링 상대를 해 주면서 땀을 제대로 흘렸다.

장도연과 박나래는 스파링 도중 스킨십 상황이 나오자 흥분하면서 갑자기 글러브를 끼고 나섰다. 장도연은 "글러브 끼고 안기면 되는 거지?"라고 말하며 사심 가득한 미트 복싱을 시작했다. 안보현은 그런 장도연의 모습에 웃음을 터트렸다.

운동을 마친 안보현은 바로 캠핑로드를 떠났다. 미리 집에서 캠핑용품을 챙겨온 상태였다. 안보현은 잠시 항구에 멈춰 바다 풍경을 보면서 컵라면과 삶은 계란을 먹었다. 

안보현은 서해 바다가 보이는 캠핑장에 도착해 장비 세팅을 했다. 안보현은 차박을 할 수 있도록 개조한 크롱의 뒷좌석 부분에 누워 휴식을 취했다. 

안보현이 광고의 한 장면처럼 자고 있을 때 엑소 멤버 세훈이 등장했다. 안보현과 세훈은 모바일 무비에 함께 출연하며 친분을 쌓아왔다고. 안보현과 세훈의 본격적인 캠핑여행은 다음 주 방송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장도연은 최근 입양한 고슴도치와 시간을 보냈다. 장도연은 고슴도치 이름을 고츄라고 짓고는 조심스럽게 만져봤다. 고츄는 장도연 손에 똥을 싸 버렸다. 장도연은 순간 놀랐지만 손을 씻고 다시 고츄와 놀아주려고 했다.

하지만 고츄는 소파 밑으로 들어가더니 나오지를 않았다. 장도연은 고츄를 꺼내려고 고군분투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장도연이 고츄와 씨름하는 동안 장도연 어머니가 집에 도착했다. 장도연은 생신을 맞이한 어머니를 위해 직접 밥상을 차려드리고자 했다.

장도연 어머니는 평소 딸이 요알못인 것을 잘 알기에 걱정스러워했다. 장도연은 전복미역국도 끓이고 떡케이크도 만들며 최선을 다했다. 특히 편지도 선물로 전했다.

장도연 어머니는 장도연이 어릴 때 쓴 이후 정말 오랜만에 써준 편지 선물에 울컥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