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5 09: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나 혼자 산다' 경반장 경수진vs집순이 화사, 극과극 '힐링데이' [종합]

기사입력 2020.03.07 00:38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경수진과 화사가 극과극의 힐링데이를 선보였다.

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경수진의 힐링데이, 화사의 휴가 에피소드가 전파를 탔다.

이날 경수진은 집에서 직접 막걸리를 만들기 위해 찹쌀을 씻어서 테라스에 갖다놓고 두 시간 동안 불렸다.

경수진은 찹쌀을 불리는 동안 막걸리에는 물이 중요하다면서 청계골 약수터로 가서 물을 받아오려고 했다. 자신만만하던 경수진은 점점 가팔라지는 산세에 넋이 나간 얼굴로 등산을 했다.

경수진은 1시간에 걸쳐 약수터에 도착, 10리터의 약수통에 물을 채운 뒤 내려와서 집으로 돌아왔다. 경수진은 불린 찹쌀을 쪄서 식히는 동안 앞서 만들어놨던 연습용 막걸리를 맛 봤다.

경수진은 예상치 못한 시큼한 맛에 절망하며 인터넷 검색으로 물 양이 많았던 것 같다고 판단, 새로 만드는 막걸리에는 물을 조금만 넣어보기로 했다. 경수진은 국산 누룩까지 넣어서 막걸리 숙성을 기다렸다.

경수진은 막간을 이용해 라탄 공예로 시간을 보낸 뒤 소금, 밀가루가 들어가지 않은 수제 어묵을 만들어 저녁식사를 했다. 경수진은 하루 종일 직접 만들어서 생활하느라 힘들었지만 그만큼 뿌듯했다고 전했다.

화사는 새벽 드라이브를 즐기면서 한강에 도착, 연습생 시절부터 지금까지 영혼의 동반자였다는 잠수교로 걸어갔다. 화사는 잠수교 근처에서 한강의 운치를 즐기다 갑자기 편의점으로 이동했다.

화사는 너무 배가 고프다면서 편의점에서 라면, 만두, 소시지, 바나나 우유를 산 뒤 벤치로 왔다. 화사는 한강을 등진 채 라면을 시작으로 마지막 바나나 우유까지 폭풍흡입을 했다.



집으로 돌아온 화사는 최근 이사한 새 집을 공개했다. 멤버들은 이전 집보다 훨씬 넓어진 화사의 집을 보고 축하를 해줬다.

화사는 영화를 틀어놓고 잠들었다가 오후 3시 쯤에 일어나더니 국화차를 한 잔 마시고는 의문의 동영상을 봤다. 영화 '타이타닉' 주제가를 리코더로 연주하는 영상이었다. 연주자의 음이탈이 눈길을 끌고 있었다.

화사는 그 영상을 보고 바로 리코더를 주문했다고 밝히며 진지하게 리코더 연습을 했다. 이어 다음날 뮤직비디오 촬영이 예정되어 있어 급하게 다이어트용 식사를 준비했다.

화사는 트레이너가 알려줬다는 두부 유부초밥에 차돌박이, 오렌지 주스로 밥상을 차렸다. 스튜디오에서는 차돌박이와 오렌지 주스를 보고 뭐가 다이어트식인 거냐며 웃음을 터트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