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3 12: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태교 전념 중"…최지우, 결혼 2년 만에 임신→이틀째 계속되는 관심 [종합]

기사입력 2019.12.24 07:13 / 기사수정 2020.01.02 09:26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최지우가 결혼 2년 만에 엄마가 된다고 알려진 가운데, 그를 향한 누리꾼들의 관심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23일, 최지우 측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엑스포츠뉴스에 "정말 정말 기쁜 소식 전해드린다"라며 "최지우가 내년 5월 경 엄마가 된다"고 그의임신 소식을 알렸다.

이어 "현재 하늘이 준 선물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며 현재 최지우의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앞으로 최지우 배우는 한 가정의 아내이자 엄마로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배우로서도 더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다"고 향후 행보를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YG 엔터테인먼트는 "여러분들의 변함없고 따뜻한 사랑과 관심에 감사드린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해 3월, 1년 간 교제한 연인과 백년가약을 맺은 최지우. 이렇게 되면서 최지우는 결혼 2년 만에 다시 한 번 기쁜 소식을 전하게 됐다.

특히 결혼식 당일, 자신의 팬클럽인 스타지우 사이트에 손편지를 올리며 결혼 소식을 전했던 최지우는 결혼 발표 당시에도 화제의 중심에 섰다. 최지우는 손편지를 통해 "3월 29일, 오늘은 제가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약속한 날입니다. 오늘 오후, 가족 분들만 모시고 조용하게 결혼식을 올렸습니다"라며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라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그와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은 예비신랑은 평범한 직장인으로, 결혼식 역시 비공개로 진행됐다. 그리고 4개월 후 최지우 남편의 정보가 알려졌다. 소속사에 따르면 최지우의 남편은 9살 연하의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어플리케이션 회사의 대표였다.

이렇게 결혼 2년 만에 임신을 하게 되면서 경사를 맞은 최지우. 누리꾼들 역시 그의 임신 소식이 전해지자, 축하가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소식이 알려진지 하루가 지난 오늘(24일)까지도 최지우를 향한 관심은 뜨겁다. 그는 포털사이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성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최지우는 1994년 MBC 2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 이후 드라마 '첫사랑', '아름다운 날들', '겨울 연가', '천국의 계단', '유혹', '두번째 스무살' 등과 영화 '인정사정 볼 것 없다', '누구나 비밀은 있다', '연리지', '여배우들'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했다. 결혼 후에는 배우 활동 휴식기를 가졌으며, tvN '커피프렌즈'에 출연해 예능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YG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