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5 01: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프리미어12] '호투' 김광현 "양의지는 최고의 포수, 리드 100% 신뢰"

기사입력 2019.11.07 23:19


[엑스포츠뉴스 고척, 조은혜 기자] "의지 형, 양의지 선수는 우리나라 최고의 포수고요". 대표팀 에이스 김광현이 포수 양의지에 대한 신뢰를 보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라운드 캐나다와 2차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전날 호주와의 경기에서 5-0 완승을 거뒀던 한국은 2연승으로 슈퍼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선발 김광현은 6이닝 동안 77구를 던져 1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캐나타 타선을 봉쇄했다. 최고 151km/h 직구에 주무기 슬라이더를 위주로 스플리터와 커브를 섞어 던지며 캐나다 타자들을 묶었다. 경기 후 김광현은 "전력분석에서 캐나다도 여느 서양 팀들처럼 직구 타이밍이 좋고, 변화구에 약점이 있다고 해 변화구를 많이 섞어던졌는데 좋은 결과가 있어 다행"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당황스러운 장면도 있었다. 2회초 파울팁에 맞았던 주심의 치료로 2회말 개시가 지연됐고, 투구를 위해 마운드에 올랐던 김광현도 다시 벤치에서 대기해야 했다. 그런 변수에도 김광현은 2회말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위력을 발휘했다.

김광현은 "당황했다"고 웃으며 "야구하면서 처음 있는 일이고, 많이 당황했는데 그래도 우리 팀 공격이 길어졌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하더라"며 "캐치볼을 하고 초구, 2구 던질 때는 부담이 있었는데 그 이후에는 괜찮았다"고 돌아봤다.


김광현이 이번 대회 전 마지막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던 것이 4년 전 프리미어12 첫 대회였다. 그리고 4년 만에 대표팀 유니폼을 입었다. 김광현은 "4년만이다. 아무래도 프리미어12 대회 특성상 시즌이 끝나고 하는 경기라서 체력적인 부분도 걱정이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긴장을 했던 것 같다. 1회부터 전력투구를 해서 2회부터 체력이 떨어지는 부분도 있었는데, 그래도 변화구로 (양)의지 형이 잘 리드를 해줘서 6회까지 잘 마쳤던 것 같다"고 말했다.

파란 유니폼을 입은 양의지, 김광현 배터리는 존재만으로도 든든하단 선수들이다. 김광현은 "의지 형, 양의지 선수는 우리나라 최고의 포수다. 안 믿을래야 안 믿을수가 없다. 100% 신뢰하고 던졌다"며 "77구 중 공 2개 정도 고개를 흔든 것 같다. 신뢰하고 믿고 있고, 남은 경기도 그렇게 던질 것"이라고 믿음을 보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고척,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