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09: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악마가' 이설, 과거 때문에 음악 포기… "죽을 때까지 조용히 살 거야"

기사입력 2019.08.14 22:23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설이 과거 때문에 음악을 포기했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하 '악마가(歌)') 5화에서는 하립(정경호 분)이 김이경(이설 분)의 영혼이 1등급임을 확신했다. 

이날 김이경은 하립의 제안으로 무대에 올랐다. 이후 하립은 무대에서 내려온 김이경에게 "빨리 신곡 준비하자"라고 설득했다. 그러나 김이경은 "나 그만 가봐야 할 거 같다"라며 자리를 피했다.

김이경은 집으로 향했다. 김이경의 엄마 정선심(소희정)은 "너 미쳤니. 조용히 살랬지. 왜 매를 사서 벌려고 하냐. 네 생각만 하니. 넌 가족은 안중에도 없어?"라고 화를 냈다. 이에 김이경은 "엄마가 뭐 걱정하는 줄 알아. 나 가수 안 해. 죽을 때까지 조용히 살 거니까 걱정 마"라고 답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