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7-22 19: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진짜 강한 2번' 만능 김하성, 키움 5연승 이끈 공수 겸장

기사입력 2019.06.19 21:21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공격도, 수비도 완벽하다. '진짜 강한' 2번타자 김하성이 키움 타선을 받치고 있다.

키움은 1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KT 위즈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맞대결에서 8-2로 승리했다. 5연승을 질주함과 동시에 위닝시리즈를 확보했다.

이날 김하성은 2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타석에서는 맹타로, 그라운드에서는 몸을 아끼지 않는 철벽 수비로 제 몫을 해냈다.

3회까지 두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났지만, 5회 귀중한 홈런을 때렸다. 선두타자로 나서 김민의 초구 142km/h 투심을 공략해 좌월 솔로포를 만들었다. 3점 차에서 4점 차를 만드는 한 방이자, 상대 선발의 기세를 완전히 꺾는 대포였다. 시즌 초반 잠잠했던 홈런 페이스가 5월과 6월을 거치며 급격히 상승해 시즌 11호까지 달성했다.

7회에는 '장타 연발'의 물꼬를 텄다. 이번에도 선두타자로 나서 바뀐 투수 이상동을 상대로 2루타를 때렸다. 뒤이어 이정후의 적시 2루타로 홈을 밟아 득점을 올렸다. 키움은 이어진 샌즈의 2루타, 대타 박동원의 투런으로 8-0까지 달아났다. 

수비 또한 안정감이 넘쳤다. 특히 6회 브리검이 볼넷을 내주며 흔들릴 때, 유한준의 깊은 타구를 잡아 2루에서 선행주자를 아웃시켰다. 7회 역시 사구, 피안타로 맞았던 위기에서 심우준의 땅볼을 병살로 연결시켜 브리검의 무실점 피칭을 도왔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