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7 2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한서희 "비아이 사건, 내가 아닌 양현석에 초점 맞춰져야" 심경 [전문]

기사입력 2019.06.14 06:59 / 기사수정 2019.06.14 07:1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본명 김한빈)과 마약 구매 관련 대화를 나눈 상대가 한서희로 밝혀진 가운데, 그가 SNS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한서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 해외에 잘 있다. 이틀 후에 한국 들어간다. 걱정마라. 사실 전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다. 그래도 마음 잘 먹고 있으니까 걱정 안해도 된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내가 그동안 많이 막 살고 내 기분대로 행동하고 사람들 기분 나쁠만한 언행을 한 거 맞다. 저도 인정하고 반성한다. 하지만 이 사건은 제 인성과 별개로 봐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서희는 "제가 여러분한테 비호감인 거 잘 알고 있다. 다 제가 제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다"며 "하지만 이 사건은 여러분이 별개로 봐줘야 한다. 저에게 초점을 맞추면 안된다. 정말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한서희는 댓글을 통해 "덧붙이자면, 난 감형 받기 위해 여러분한테 호소하는 게 아니다. 왜냐하면 이미 2016년 8월 LSD 투약과 대마초 사건, 2016년 10월 탑과 한 대마초 사건이 병합이 돼서 이미 죗값을 치루는 중"이라며 "저는 판매가 아니라 교부다. 제 돈 주고 그 가격으로 C딜러에게 구매한 다음에 그와 같은 가격을 김한빈한테 전달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판매책이라고 하는데 따지고 보면 판매책이 아니다. 금전적으로 이득본 거 없다. 제대로된 인터뷰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며 "교부에 대해서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 이고, 제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유착 등이 핵심 포인트인데 그 제보자가 저라는 이유만으로 저한테만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한서희는 "이제와서 이런 말하면 뭐하지만 전 김한빈 끝까지 말렸다. 끝까지 하지말라고"라며 글을 맺었다.

앞서 지난 12일 비아이가 지난 2016년 4월 마약류 위반 혐의를 받은 피의자 A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되면서 마약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A씨는 한서희라는 사실이 밝혀졌고, 양현석이 마약 의혹을 받고 있는 비아이의 카카오톡 대화 상대로 알려진 한서희를 협박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서희 역시 양현석의 개입이 있었음을 사실상 인정했다. 

다음은 한서희가 남긴 글 전문.

나 해외에요. 
잘 있어요. 
이틀 후에 한국 들어가요. 
걱정 말아요. 
사실 전 제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지 몰랐어요.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에요. 
그래도 맘 잘 먹고 있으니까 걱정 안 해도 돼요.
그리고 하고 싶은 말이 있어요. 
내가 그동안 많이 막 살고 내 기분대로 행동하고 사람들이 기분 나쁠 만한 언행을 한 거 맞아요. 
저도 인정하고 반성해요. 
하지만 이 사건은 제 인성과 별개로 봐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려요.
제가 여러분들한테 비호감인 거 잘 알고 있어요. 
다 제가 제 스스로 만든 이미지인 것도 맞아요. 
하지만 이 사건은 여러분들이 별개로 봐주셔야 해요. 
저에게 초점을 맞추시면 안 돼요. 
정말 부탁드립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