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7 09: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이용규 떠난 좌익수 자리, 양성우·김민하의 강렬한 어필

기사입력 2019.03.16 15:59


[엑스포츠뉴스 대전, 채정연 기자] 이용규가 떠난 좌익수를 노리는 후보들이 타격으로 어필했다. 

한화는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서 6-1로 승리했다. 선발 박주홍이 5회까지 1피안타 3볼넷 1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타선에서는 김태균과 양성우가 각각 2타점, 송광민이 홈런 포함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했다.

한화는 현재 팀 분위기가 다소 어수선하다. 이용규가 15일 구단에 트레이드를 요구했고, 한화는 16일 이용규에게 육성군행을 통보했다. 전력 구상에 포함되어 있던 베테랑 외야수가 빠지며 그려뒀던 개막 라인업 그림도 수정이 필요하게 됐다.

한용덕 감독은 대체 좌익수 자원으로 양성우, 김민하, 장진혁을 언급했다. 이들은 나란히 16일 시범경기에 출전했다. 

장진혁이 먼저 선발 기회를 얻었다. 2타수 무안타로 타격에서는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다. 김민하는 중견수, 양성우는 우익수로 각각 경기 중반 투입됐다. 두 선수는 7회 추가점에 일조했다.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민하는 안타를 기록하며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노시환의 적시타 이후 나선 양성우는 오현택의 초구를 공략해 화끈한 2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 한화로 승기를 가져오는 쐐기타였다.

선수가 스스로 전력 이탈을 선언한 이상, 한화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남은 시범경기는 좌익수 후보들을 점검하며 개막전 멤버 가리기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