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1 20: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놀라운 토요일' 은혁X동해, 서태지 '필승' 역대급 난이도 '성공'

기사입력 2018.09.08 20:59 / 기사수정 2018.09.08 21:0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놀라운 토요일' 멤버들이 고군분투했다.

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슈퍼주니어 동해와 은혁이 출연했다.

이날 음식은 꼼장어, 주제는 문화대통령 서태지다. 붐은 "서태지가 놀토 매니아다"라며 유언비어를 퍼뜨렸다.

서태지와 아이들의 1995년 4집 '컴백홈'의 수록곡 필승의 가사를 맞혀야 했다. 특유의 창법으로 불러 알아듣기 힘든 곡으로 통한다. 역대급 난이도에 에이스 키마저 백지로 답을 제출했다. 동해와 은혁도 당황했다.

이때 문세윤이 자신감을 보였다. 정확하진 않지만 가사의 대부분을 적었다. 노래방에서 불렀던 기억이 난다는 그는 첫 시도에서 가장 정답에 근접한 멤버로 꼽혀 원샷을 받았다.

멤버들은 문세윤의 가사를 토대로 활발하게 추리했다. 신동엽이 "이렇게 한 번에 맞혀도 괜찮으냐"라며 녹화 분량을 걱정하자 붐은 "은혁이 할 줄 아는 개인기가 3000개"라 답해 신동엽을 안심시켰다. 은혁은 "오늘은 800개만 보여주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다시 듣기 찬스를 썼다. 키, 신동엽, 동해, 문세윤은 '왔다갔다', 김동현, 박나래, 한해, 은혁은 '왔다갔어'를 주장해 격렬한 의견 차이를 보였다. 혜리는 "나는 못 들었지만 왔다갔다다. 누가 더 신뢰가 가나"라며 웃었다. 하지만 왔다갔다는 답이 아니었다. 햇님이가 꼼장어를 맛있게 먹었다. 초반의 자신감과 달리 어려움에 부딪혔다. 우여곡절 끝에 동해가 나섰다. 띄어쓰기 찬스를 통해 멤버들의 의견이 모였고 3차 시도만에 간신히 성공했다.

오늘의 간식은 낙지호롱구로 눈코입 퀴즈가 이어졌다. 키가 차태현을 맞히며 여유있게 머리색과 같은 호롱구이를 시식했다. 박나래가 마동석을, 혜리가 이수만을 외쳤다. SM 소속 은혁, 동해, 키는 의외의 정답에 놀라워했다. 태연, 전현무, 김수미 등도 문제로 출제돼 흥미를 더했다.

다음 음식은 민어회다. 두번째 가수는 박재범이다. 한해는 "잘 밎힐 자신 있다"며 고개를 끄떡였다. 2012년 정규 앨범 수록곡 '걸프렌드'가 흘러나왔다. 키는 "특정 상표가 들린다"며 헷갈려 했다. 모두 확신 없어 하는 가운데 박나래와 동해가 함께 원샷을 얻었다. 하지만 정답은 알지 못했고 햇님이가 먼저 민어회를 먹었다. 키는 가사 중 한 부분으로 후시딘, 마데카솔 등을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혜리가 정답석에 앉은 가운데 멤버들은 또 한 번 틀렸다. 3차 시도에서는 완벽하게 답을 썼다. 드디어 민어회를 '영접'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