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5 02:02
스포츠

"쉽게 볼 수 없는 경기"…KIA가 만든 짜릿한 역전 드라마, 그리고 박찬호의 세리머니 [잠실 현장]

기사입력 2024.07.11 18:34 / 기사수정 2024.07.11 18:34

KIA 내야수 박찬호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경기 박찬호는 인상적인 세리머니로 선수단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KIA 내야수 박찬호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경기 박찬호는 인상적인 세리머니로 선수단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엑스포츠뉴스 잠실, 박정현 기자) "9회초 박찬호가 안타를 치고 2루에서 했던 세리머니가 선수단을 일깨운 것 같다." 

이범호 KIA 타이거즈 감독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 트윈스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지난 경기(10일 잠실 LG전) 극적인 역전승을 돌아봤다.

KIA는 지난 경기 8이닝을 지고 있다가 9회초 역전했다. 0-2로 끌려갔던 시점, 9회초 선두타자 박찬호가 2루타를 쳐 포문을 열었다. 박찬호는 2루에 들어간 뒤 더그아웃을 향해 포효해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그리고 드라마 같은 역전극이 막을 올렸다.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2루수 땅볼로 만들어진 1사 3루에서 최원준이 1타점 적시타를 쳐 1-2로 추격했다. 이후 김도영의 유격수 땅볼로 선행주자 최원준이 아웃된 2사 1루에서 최형우가 1타점 적시타를 쳐 2-2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김도영은 단타에도 재빠르게 모든 베이스를 돌아 홈으로 파고들며 값진 득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10회초 KIA는 승부를 뒤집었다. 1사 후 서건창의 볼넷과 한준수의 우전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3루. 박찬호가 희생플라이를 쳐 3-2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소크라테스의 볼넷이 나온 2사 1,2루에서 최원준의 1타점 적시타와 상대 수비 실책 등 2점을 더 추가해 5-2로 KO 펀치를 날렸다.

KIA 내야수 박찬호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경기 박찬호는 인상적인 세리머니로 선수단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KIA 내야수 박찬호는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경기 박찬호는 인상적인 세리머니로 선수단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엑스포츠뉴스 DB


이 감독은 짜릿한 역전승을 돌아보며 "야구하면서 쉽게 볼 수 없는 경기다. 어제(10일) 같은 경우는 '선수들이 끝까지 이겨야겠다'라는 집중력이 확실히 있었다. 9회초 박찬호가 안타를 치고 2루에서 세리머니 한 것들이 선수단을 일깨운 것 같다. '아직 기회가 있으니 해보자'는 메시지가 전달되면서 동점과 역전을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도영의 주루 과정에 관해 "(김)도영이가 스타트하길래 '아차' 싶었는데, (최형우가) 치더라. 도영이가 뛰면 웬만한 타구는 다 홈에 들어올 수 있다. 혹시 뛰다가 다칠까 싶어서 그런 마음이 먼저 들었다. 지난해에도 뛰다가 다친 적이 있다. 체력을 많이 소모한 시점이라 그런 점을 걱정했다"라고 덧붙였다.

10일 KIA의 짜릿한 역전승을 이끈 김도영의 폭풍 질주. 엑스포츠뉴스 DB
10일 KIA의 짜릿한 역전승을 이끈 김도영의 폭풍 질주. 엑스포츠뉴스 DB


라인업에 큰 변화를 주지 않은 KIA. 1루수와 포수를 바꿨다. 지난 경기 수비 과정에서 두 차례 선수들과 충돌해 그라운드에 쓰러졌던 김선빈은 정상적으로 출격한다. 팀은 소크라테스(좌익수)-최원준(중견수)-김도영(3루수)-최형우(지명타자)-나성범(우익수)-김선빈(3루수)-서건창(1루수)-김태군(포수)-박찬호(유격수), 선발 투수 캠 알드레드(올해 5경기 1승 1패 24⅓이닝 평균자책점 4.38)로 진용을 갖췄다.

이 감독은 "김선빈은 두세 번 체크했다. '안 좋으면 빼주겠다'라고 했는데, '간곡히 나가겠다'라고 하더라"라며 "(변)우혁이보다는 (서)건창이가 확률이 더 높을 것 같았다. 건창이가 어제 오랜만에 타석에 섰는데도 타격감이 괜찮아 보였다. 왼쪽 타자들이 (임)찬규 상대로 좀 더 확률 높다. 우혁이는 경기 후반 왼손 투수가 나오거나 하면 출전할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KIA 내야수 서건창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후반기 첫 선발 출전이다. 엑스포츠뉴스 DB
KIA 내야수 서건창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7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후반기 첫 선발 출전이다. 엑스포츠뉴스 DB


KIA 내야수 김선빈(오른쪽)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6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김선빈은 지난 경기 수비 과정에서 몇 차례 충돌이 있었지만, 부상을 털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엑스포츠뉴스 DB
KIA 내야수 김선빈(오른쪽)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릴 '2024 신한 SOL Bank KBO 리그' LG와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6번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김선빈은 지난 경기 수비 과정에서 몇 차례 충돌이 있었지만, 부상을 털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엑스포츠뉴스 DB


사진=엑스포츠뉴스 DB

박정현 기자 pjh6080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