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2:37
스포츠

'역전 결승골' 린가드 "서울, 이제 강팀이야…제대로 가족 됐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4.07.11 06:47 / 기사수정 2024.07.11 06:47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김정현 기자) FC서울의 역전승을 이끈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공격수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은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서울은 홈에서 3연승을 달림과 동시에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서울은 울산HD를 잡은 광주FC의 추격을 뿌리치고 6위(8승 6무 8패 승점 30)를 지켰다. 

주장으로 선발 출장한 린가드는 후반 20분 강상우의 오른발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리그 2호골이자 첫 필드 골을 터뜨렸다. 득점 이후 그는 K리그 입성 후 첫 피리 세레머니를 하며 서울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수훈 선수 인터뷰에 참석한 린가드는 "제주전 패배 후 경기하는 게 정신적으록 쉽지 않았다. 제주전도 이길 수 있었는데 아쉬웠다. 경기 전에 너무 쉽게 실점하지 말자고 했다. 실수로 실점하지 않으면 이길 수 있는 팀이다. 시즌 초반엔 그런 팀이었는데 지금은 다른 팀이다. 우리의 정신력이 발휘됐고 홈 원정 가리지 않고 어떤 축구를 하는지 인지하고 경기장에 들어간다. 시즌 초반과 비교해 굉장히 강한 팀이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기동 감독이 경기 전에 한국의 습도에 힘들어한다고 했다. 영국과 비교해 얼마나 다른지 묻자, 린가드는 "제주도는 뜨겁고 습했다. 살면서 축구했던 경기 중 가장 힘들었다. 너무 습해서 숨쉬기 쉽지 않았다. 오늘은 그리 나쁘지 않고 정상적이었다. 에너지 레벨도 떨어지지 않았다. 승점 3점을 얻은 점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주장 완정을 단 뒤, 경기력이 더 좋아졌다는 말에, 린가드는 "경기력에선 크게 관련이 없다고 생각하고 주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선수들이 나를 바라본다고 느낀다. 예전에도 말했지만, 비록 내가 주장 완장을 차지만, 저희 모두 리더로서 경기하고 있다. 그 점이 우리 팀이 강해지는 가장 큰 원동력이다. 제대로 팀, 제대로 가족이 됐다고 생각하고 팬, 팀을 위해 이기고 나아가는 게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오는 새벽에 잉글랜드와 네덜란드의 유로 2024 4강전을 앞두고 있다. 린가드는 "경기를 볼 거다. 경기 끝나고 잠도 잘 안와서 경기 볼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FC서울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FC서울


린가드가 바라본 김기동 감독의 축구는 어떤 축구인지 묻자, 그는 "감독님께서 정체성이 분명한 축구를 하고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원하는 게 무엇인지 명확해서 선수들이 혼란스럽지 않게 전술적 이해를 돕는다. 시즌 초반 어려웟지만, 매 경기 같은 전형으로 경기를 가져가면서 선발, 교체 선수 가리지 않고 움직임, 플레이, 패스 선택 등 잘 인지하고 있다. 경기장에 들어가면 특정 포지션에 구애받지 않고 움직임에 대해 명확히 인지하고 있다. 선수들끼리 이해가 잘 돼 밸런스가 잘 맞는다. 감독님께서 도와주시고 있다. 정체성이 뚜렷하고 명확한 경기 플랜이 있다는 점에서 좋다"라고 설몀했다. 

처음으로 필드 골을 넣은 린가드는 "시즌 초에 비해 더 골을 넣을 수 있도록 박스 안으로 더 들어가려고 한다. 이전엔 박스 밖에 있었는데 더 안으로 들어가려고 한다. 여러번 말했는데, 골을 쫓지는 않는다. 그보다 중요한건 좋은 축구, 경기력이다. 좋은 경기를 하다보면 골을 넣을 기회는 자연스럽게 찾아온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선수와 감독 간의 신뢰가 쌓인 계기에 대해 질문을 받은 린가드는 "그저 매일 보고 있고 생활하고 있다. 가족보다 더 많이 보고 있다. 선수와 감독 간 유대감이 생기고 훈련에서 진지하게 열심히 하고 끝나고도 농담을 나누고 식사도 하고 있다. 같은 순간을 함께 하고 경기장 안팎에서 편하게 서로 소통하고 팀이 되고 있다. 감독이 선수들을 잘 관리하고 있고 나와도 매일 대화를 나눈다. 편하게 해줘서 선수와 감독 간의 신뢰가 형성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DB
서울이 1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제 실점했지만, 조영욱과 린가드의 연속 골로 2-1 역전 승을 거뒀다. FC서울의 역전 승을 이끈 제시 린가드가 시즌 초반과 비교해 서울이 강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DB


사진=엑스포츠뉴스DB, 한국프로축구연맹, FC서울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