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21:37
스포츠

'이탈리아 강호' 몬차, 한국 온다…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9월 개최

기사입력 2024.07.10 15:39 / 기사수정 2024.07.10 15:39

왼쪽부터 신무철 KOVO 사무총장, 알레산드라 마르차리 몬차 구단주,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 KOVO 제공
왼쪽부터 신무철 KOVO 사무총장, 알레산드라 마르차리 몬차 구단주,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 KOVO 제공


(엑스포츠뉴스 최원영 기자) 한국배구연맹(KOVO)이 'GLOBAL KOVO'를 목표로 한 추진 과제의 일환으로 이탈리아 베로 발리 몬차(Vero Volley Monza) 구단 및 KBSN과 2024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지시간으로 9일 베로 발리 몬차의 홈 경기장인 오피콰드 아레나(Opiquad Arena)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한국배구연맹 신무철 사무총장, 베로 발리 몬차 알레산드라 마르차리(Alessandra Marzari) 구단주와 KBSN 박현철 스포츠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글로벌 슈퍼매치 개최를 위해 공동 협력을 약속했다.

베로 발리 몬차는 2023-2024시즌 한국 청소년 대표팀 출신 이우진이 인턴 선수로 속했던 팀이다. 이탈리아 1부 프로리그인 슈퍼레가(Superlega)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다음 시즌에 앞서 이우진을 정식 선수로 등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베로 발리 몬차는 한국에서 2차례 친선 경기에 참여하게 된다. 지난 시즌 V리그 우승팀인 대한항공 및 V리그 대표 선수들로 구성될 팀 코보와 각각 1경기를 치른다. 또한 유소년 아카데미, 문화공연, 환영 만찬 등 다양한 행사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베로 발리 몬차의 마르차리 구단주는 "이번 관계가 9월에 있을 경기에서 끝나지 않고, 계속해서 문화적인 교류와 소통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번 교류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한국배구연맹 신무철 사무총장은 "이번 친선 경기는 한국 배구 발전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2024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는 오는 9월 7일과 8일 이틀간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왼쪽부터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 클라우디오 보나티 몬차 단장, 신무철 KOVO 사무총장. KOVO 제공
왼쪽부터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 클라우디오 보나티 몬차 단장, 신무철 KOVO 사무총장. KOVO 제공



사진=KOVO

최원영 기자 yeo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