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05:45
연예

'굿파트너' 남지현X표지훈, '신입 콤비' 탄생...티키타카 케미 예고

기사입력 2024.07.03 18:02 / 기사수정 2024.07.03 18:02

이하나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하나 기자) 남지현, 표지훈이 유쾌하고 설레는 '신입 콤비'를 예고했다.

오는 12일 첫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굿파트너’ 측은 3일, 로펌 ‘대정’에 입성한 한유리(남지현 분)와 이혼팀 유일 신입변호사 전은호(표지훈)의 첫 만남을 공개했다.

남지현, 표지훈의 흥미로운 만남에 기대가 모이는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은 신입변호사 한유리의 첫 출근 현장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딘 신입변호사 한유리는 잔뜩 긴장한 모습. 

그 앞에 이혼 2팀 신입변호사 전은호가 나타나 도움의 손길을 내민다. 이혼팀의 잦은 신입 이탈을 막으라는 지령을 받고 ‘한유리 전담 마커’가 된 전은호. 과연 두 신입 콤비의 좌충우돌 로펌 생존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해진다.



이어 어색함은 온데간데없이 한결 가까워진 두 사람의 분위기도 포착됐다.

상대방의 감정을 빠르게 파악하는 ‘눈치 만렙’ 전은호의 노력이 통했는지 ‘밥친구’부터 ‘고민메이트’까지 남다른 관계성을 쌓아가는 두 청춘이 흥미롭다. 바람 잘 날 없고, 예측도 어려운 로펌 생활을 함께하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줄 신입 콤비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남지현은 표지훈과의 호흡에 대해 “은호는 유일하게 네 명을 잘 어우를 수 있는 인물이다. 표지훈 배우도 현장에서 그런 역할을 하고 있고, 사람을 편하게 해주는 재주가 있어서 같이 연기하면서 정말 좋았다. 유리와 은호가 같이 나오는 장면들이 재밌으니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표지훈은 “남지현 배우는 현장에 가면 ‘정말 준비를 많이 해왔구나’라는 게 보여서 항상 배우는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라고 밝히며 기대감을 높였다.

또, 표지훈은 ‘전은호’라는 인물에 대해 “부모님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란, 자기 자신과 감정에 솔직한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유리와 전은호의 관계를 관통하는 키워드를 ‘아이스크림’이라고 꼽으며 “힘들 때나 지칠 때 잠깐이지만 먹는 시간 동안 아무 생각 없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아이스크림처럼 은호와 유리도 일에 치여 힘들 때 둘이 같이 있으면 힘들다는 생각을 잠시 잊을 수 있는, 서로에게 힐링이 되어주는 관계라고 생각한다”라고 재치 있는 답변을 덧붙였다.

한편, ‘굿파트너’는 오는 1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스튜디오S·스튜디오앤뉴

이하나 기자 hanalee2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