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2 23:02
게임

'천적' T1 상대로도 증명한 광동發 돌풍... 김대호 감독 "앞으로 더욱 기대돼" [인터뷰]

기사입력 2024.06.22 12:40



(엑스포츠뉴스 종로, 임재형 기자) 광동 김대호 감독이 '천적' T1을 상대로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만들어낸 것에 대해 상당히 높은 평가를 내렸다.

광동은 21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시즌 1라운드 T1과 경기서 1-2로 패배했다. 비록 T1에 시즌 첫 패배를 당한 광동(3승 1패, 득실 +4)이지만 천적 T1을 상대로 세트 승리를 따내면서 서머 시즌 상승세를 제대로 입증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김대호 감독은 천적 T1을 상대로 승리 가능성을 엿본 것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김대호 감독은 "승리할 수 있었던 기회가 많이 보였다. 생각했던 것보다 더욱 아쉬웠다"며 "경기 패배 이후 선수들의 승리에 대한 열망을 지켜보니 앞으로의 경기력이 더욱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대호 감독은 2세트에서 원거리 딜러 포지션에 탈리야를 배치하면서 새로운 시도를 선보였다. 당시 상황에 대해 김대호 감독은 "밴픽은 각 팀마다 숙련된 챔피언이 다른 만큼 우리가 가진 자원 내에서 최대한 고민해야 한다"며 "팀 내 스크림(연습 경기)를 통해 칼리스타를 상대로 우수한 데이터가 나와 시도했다. 패배했지만 설계한 파워 그래프대로 잘 흘러가서 인게임 내용은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3주차 호성적을 위한 포인트로 김대호 감독은 '라인전 체급 강화'를 꼽았다. 김대호 감독은 "사실 순식간에 보완할 수 있는 점은 아니다. 근본적으로 미드, 봇 라인전의 체급 강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며 "힘이 없는 기술은 호신술밖에 되지 않는 만큼 좋은 상태로 운영 단계에 돌입하기 위해선 체급을 높여야 한다. 개선하기 위해 모두 함께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라이엇 게임즈 플리커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