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2 22:11
연예

'장원영 비방' 탈덕수용소 측 "검찰, 언론플레이 의심…어떤 의도인가" [엑's 현장]

기사입력 2024.06.19 11:07 / 기사수정 2024.06.19 13:00



(엑스포츠뉴스 서울중앙지방법원, 장인영 기자)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를 향한 가짜뉴스를 지속적으로 유포한 사이버렉카 채널 '탈덕수용소' 측 변호인이 "검찰이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9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 50단독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하 스타쉽)가 탈덕수용소 운영자 A 씨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소송 3번째 변론기일을 진행했다. 

장원영과 스타쉽은 지난 2022년 11월부터 A 씨를 상대로 민형사 소송 및 해외 소송을 진행 중이다. A씨는 2021년 10월부터 2023년 6월까지 자신의 채널인 탈덕수용소를 통해 연예인 및 인플루언서 등 유명인 7명을 비방하는 영상을 23차례 올려 명예훼손 혐의 등을 받는다. 



이날 재판에는 양측 소송대리인들만 자리한 가운데 탈덕수용소 운영자 A씨는 참석하지 않았다. A씨 변호인은 지난달 비슷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형사사건 진행 경과에 관해 "기소만 되어 있고 기일이 잡히거나 한 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이례적으로 검찰이 이 사건에 대해 피의사실 공표라고 여겨질 정도로 원고 측에서 검찰 보도자료를 증거로 제출했다"라며 "당초 인천지방검찰청에서 피고를 구속 기소하고 싶어서 영장을 청구했는데 기각되니까 다른 사건을 병합해서 조사, 영장을 재청구했지만 그것마저 기각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불구속 기소가 됐는데 어떤 의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라고도 했다. 

이에 스타쉽 측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서 별도로 제출한 것은 아니"라면서 "검찰이 배포한 자료로 증거로 충분히 제출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재판부는 "어차피 신빙성의 문제이고 어떻게 파악하는 지가 중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원영이 자신을 비방한 유튜버 탈덕수용소 운영자 A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항소심 첫 변론기일은 오는 9월 4일 확정됐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