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32
스포츠

'포체티노 후임, 고작 2부 우승 감독'…첼시 마레스카 최종 낙점→레스터와 보상금 논의

기사입력 2024.05.27 23:47 / 기사수정 2024.05.27 23:47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NS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NS


(엑스포츠뉴스 권동환 기자) 첼시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의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이끈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최종 낙점했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은 27일(한국시간) "첼시는 공식적으로 레스터 시티에 접근해 이번 주말까지 엔조 마레스카가 클럽 차기 사령탑이 될 수 있도록 계약을 맺기를 희망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2023-24시즌을 마친 후 첼시는 다시 한번 감독 교체를 진행했다. 지난해 여름 첼시와 3년 계약을 체결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1시즌만 클럽을 이끌고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하면서 첼시를 떠났다.

지난 시즌 첼시는 리그 12위로 마감하면서 유럽대항전 진출에 실패한 것은 물론이고 순위도 10위권 밖으로 나가면서 최악의 한 해를 보냈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2022-2023시즌 동안 첼시는 토마스 투헬 감독의 경질을 시작으로 감독을 두 번이나 바꾸면서 분위기 반전을 꾀했지만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 브라이턴을 성공으로 이끌었던 그레이엄 포터 감독을 야심 차게 데려왔지만 성적 부진으로 계약 기간을 다 채우지 못하고 경질했고, 소방수로 부임한 구단 레전드 프랭크 램파드도 팀의 부진을 끊는데 실패했다.

실망스러운 한 해를 보낸 첼시는 2023-24시즌을 앞두고 선수단과 코칭스태프를 탈바꿈했다. 먼저 프리미어리그 경험이 풍부한 포체티노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포체티노 감독은 과거 사우샘프턴과 토트넘 홋스퍼를 성공적으로 이끌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2018-19시즌에 토트넘을 구단 역사 최초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까지 올려놓으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021년 1월부터는 파리 생제르망(PSG)를 지휘했지만 2022-23시즌을 앞두고 경질됐다. 이후 1년간의 휴식기를 가진 뒤 첼시 지휘봉을 잡아 다시 현장으로 복귀했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포체티노 감독을 선임한 후 첼시는 천문학적인 이적료를 투자하면서 힘을 실어줬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첼시가 여름에 영입한 12명에게 지출한 이적료 총액은 무려 4억 1900만 파운드(약 6953억원)에 달한다. 에콰도르 미드필더 카이세도를 영입하기 위해 1억 1500만 파운드(약 1908억원)를 지출하면서 프리미어리그 이적료 신기록까지 세웠다.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은 구단 기대에 부응하는데 실패했다. 이번 시즌 그는 리그에서 18승 9무 11패 승점 63으로 팀을 6위로 이끌었다. 6위를 차지해 다음 시즌 UEFA 유로파리그 진출권을 확보했으나, 이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FA컵 우승으로 유로파리그 출전권을 가져가며 유로파 컨퍼런스리그에 나가게 됐다.

첼시와 포체티노 감독 간의 결별이 예상할 수 없었던 일은 아니었다. 시즌 내내 부진한 경기력으로 일찌감치 순위 경쟁에서 탈락했다. 거의 대부분 기간 동안 10위권을 맴돌았을 정도로 성적이 좋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시즌 막판 반등을 이뤄내며 6위까지 올라오긴 했으나 첼시에서 포체티노 감독의 미래는 상당히 불투명했다. 결국 첼시는 지난 22일 포체티노와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종료하고 새로운 감독을 찾아나서기로 했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포체티노 감독이 떠난 후 후임으로 거론된 지도자는 총 3명이었다. 입스위치 타운을 3시즌 만에 프리미어리그 승격으로 이끈 키어런 맥케나와 토마스 프랭크 브렌트퍼드 감독이 레스터 시티를 챔피언십(2부) 우승으로 이끈 마레스카와 함께 첼시 차기 감독 후보로 떠올랐다.

검토 끝에 첼시는 마레스카 감독을 최종 낙점해 클럽 지휘봉을 맡길 생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디 애슬레틱은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하기로 합의한 첼시는 이후 새 사령탑을 물색하고 있다"라며 "그로 인해 시즌 초 레스터에 합류해 부임 첫 해에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도와준 마레스카를 유력한 후보로 선정해 그와 대화를 할 수 있도록 레스터에 허가를 요청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첼시는 2026년까지 레스터와 계약한 마레스카의 보상금 액수에 대해 합의를 봐야 한다"라며 "만약 합의에 이르면 마레스카는 첼시와 최소 2년 계약을 맺는 것에 대해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유럽축구 이적시장 전문가 파브리치오 로마노 기자도 역시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첼시와 엔초 마레스카가 계약 조건에 동의할 예정인 것으로 이해된다"라고 선임이 임박했다고 알렸다.

그는 "연장 옵션이 포함된 2년 혹은 3년 계약이 최종 세부 사항으로 확정됐다"라며 "마레스카는 이미 첼시 프로젝트에 동의했고, 현재 클럽들은 보상금을 두고 합의할 의향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레스터 시티를 지휘하기 전까지 세계적인 명장 펩 과르디올라와 함께 했다. 그는 지난 시즌 맨체스터 시티가 구단 역사상 최초로 3관왕(프리미어리그, FA컵, UEFA 챔피언스리그)을 달성할 때 1군 코치로서 과르디올라 감독을 보좌했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최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결별한 첼시는 후임으로 레스터 시티 사령탑 엔초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했다. 이탈리아 출신 마레스카 감독은 지난 시즌 2부로 강등 당한 레스터를 이끌고 챔피언십 우승을 달성해 클럽을 1년 만에 프리미어리그로 복귀시켰다. 포체티노 감독과 상호 합의 하에 계약을 해지한 첼시는 차기 사령탑으로 마레스카 감독을 낙점해 레스터에 접근해 현재 보상금 문제를 두고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시즌 종료 후 마레스카 감독은 맨시티를 떠나 프리미어리그 강등 당한 레스터 시티 지휘봉을 잡았다. 마레스카 감독 밑에서 레스터는 챔피언십 조기 우승을 확정해 클럽을 1년 만에 다시 프리미어리그 무대로 올렸다.

1부리그 클럽을 이끌어 본 경험이 없지만 챔피언십에서 인상적인 경기력으로 레스터 시티의 승격을 이끈 마레스카 감독은 첼시의 부름을 받으면서 빅클럽을 지휘해 볼 기회를 얻게 됐다.

아직 보여준 게 많지 않아 불안 요소가 일부 있는 가운데 마레스카 감독이 지휘봉을 잡을 경우 프리미어리그 강호 첼시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사진=SNS, 연합뉴스

권동환 기자 kkddhh95@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