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4:46
스포츠

'쏟아지는 비' 방수포 깔린 랜더스필드...한화-SSG 시즌 9차전 개시 불투명 [인천 현장]

기사입력 2024.05.26 13:40

26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그라운드에 대형 방수포가 설치됐다. 인천, 유준상 기자
26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리는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그라운드에 대형 방수포가 설치됐다. 인천, 유준상 기자


(엑스포츠뉴스 인천, 유준상 기자) 한화 이글스와 SSG 랜더스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가 정상적으로 개시될 수 있을까.

한화와 SSG는 26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정규시즌 팀 간 9차전을 치른다.

앞선 두 경기에서 웃은 팀은 한화였다. 한화는 24일 SSG를 7-5로 제압한 데 이어 25일 경기에선 연장 승부 끝에 4-2로 승리하면서 2연속 위닝시리즈를 확정했다. 6연패 수렁에 빠진 SSG의 승률은 5할 아래로 떨어졌다.

25일 오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한화 선발투수 페냐가 공을 힘차게 던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25일 오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한화 선발투수 페냐가 공을 힘차게 던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28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초 SSG 선발투수 박종훈이 공을 힘차게 던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28일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SSG 랜더스의 경기, 1회초 SSG 선발투수 박종훈이 공을 힘차게 던지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DB


한화는 김태연(지명타자)-요나단 페라자(좌익수)-노시환(3루수)-안치홍(1루수)-채은성(우익수)-이도윤(유격수)-황영묵(2루수)-장진혁(중견수)-박상언(포수) 순으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투수는 펠릭스 페냐다.

이에 맞서는 SSG는 최지훈(중견수)-박성한(유격수)-기예르모 에레디아(좌익수)-한유섬(지명타자)-하재훈(우익수)-김민식(포수)-고명준(1루수)-최준우(2루수)-정준재(3루수)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박종훈이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문제는 날씨다. 경기 시작을 40여분 앞둔 오후 1시 20분께 인천SSG랜더스필드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비의 양은 점점 많아졌고, 결국 그라운드에 대형 방수포가 설치됐다. SSG 관계자는 "경기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더라도 그라운드 정비 작업이 필요하기 때문에 개시가 지연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많은 관중이 야구장에 입장한 상태이지만, 비가 멈추지 않는다면 경기 개시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인천SSG랜더스필드가 위치한 미추홀구 문학동에 비 예보가 있다.

만약 이날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된다면 추후 재편성된다.

사진=인천, 유준상 기자 / 엑스포츠뉴스 DB

유준상 기자 junsang9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