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02:16
연예

한선화, 사라진 순수함도 되살리는 햇살 미소…키즈 크리에이터 변신 (놀아주는 여자)

기사입력 2024.05.17 12:26 / 기사수정 2024.05.17 12:2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놀아주는 여자' 한선화가 어른과 어린이들의 순수함을 지키는 미니 언니로 변신한다.

오는 6월 12일 첫 방송될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는 어두운 과거를 청산한 큰 형님 서지환(엄태구 분)과 아이들과 놀아주는 미니 언니 고은하(한선화)의 반전 충만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다.

극 중 한선화는 아이들이 세상에서 가장 좋은 키즈 크리에이터 미니 언니 고은하 역으로 분한다. 

고은하는 아이들의 웃음을 위해서라면 직접 몸으로 구르고 발로 뛰며 망가지는 것도 서슴지 않는 인물. 비싼 장난감 없이도 즐거울 수 있다는 미니멀리즘 놀이법을 추구해 소속사 대표의 눈총을 한눈에 받고 있다.

미니멀리즘 놀이법으로 구독자 수도 소소하지만 고은하가 자신의 철학을 버리지 않는 이유는 어린 시절 함께 어울렸던 동네 오빠에 대한 기억 때문이다. 

동네 오빠와 함께 놀았던 추억을 바탕으로 아이들에게 조건 없는 사랑과 행복을 전하고 싶은 고은하의 철학이 구독자들에게도 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미니 언니 고은하의 동심 소환 놀이법이 담겨 흥미를 돋운다. 직접 손으로 만든 소품을 활용해 비눗방울 놀이부터 경찰 역할극까지 모두 소화하는 열정으로 감탄을 자아낸다. 아이들과 직접 만나는 행사와 야외활동 역시 최선을 다해 임하고 있어 고은하의 진심을 짐작하게 한다.



미니 언니로서 하루를 보낸 뒤 인간 고은하로 여유를 즐기는 모습도 포착됐다. 

그네 위에 앉아 하늘을 올려다보는 고은하의 눈빛에는 추억을 회상하듯 아련함이 느껴지고 있다. 과연 고은하는 어린 시절 잊지 못할 기억을 선물해 준 동네 오빠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고은하 캐릭터를 통해 어린이들은 물론 어른들의 순수함까지 되찾아줄 한선화의 활약 또한 기대를 더한다.

싱그러운 미소와 특유의 하이텐션 연기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 것. '러블리의 의인화'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한선화는 생기발랄한 에너지로 시청자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놀아주는 여자'는 12일 오후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 베이스스토리, 아이오케이, SLL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